2월 8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 22/02/08 류효상의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


1. 송영길 대표가 최근 오차범위 내 접전을 보이고 있는 후보 간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이 정도면 이길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송 대표는 “세 번의 법정토론을 하게 되면 국민께서 판단하실 거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찍어 먹어 봐야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하나 뭐~ 딱 보면 답 나옵니다~


2. 국민의힘이 TV토론 연기 이유 중 하나가 ‘후보의 건강'이었지만, 정작 당일 저녁 윤석열 후보는 ‘소맥’을 여러잔 마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민의힘은 애초에 건강 문제를 TV토론 연기의 이유로 언급한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나는 sulo다’를 시전 하는 양반이라 숙취가 심하셨던 모양입니다~


3. 국민의당이 이준석 대표를 향해 "단일화에 관심 없다면서 '1일 1단일화' 발언을 하지 않고선 못 견디는 것 같다"라고 비꼬았습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국민의당은 제 말이나 잘 해석하고 받아치면 된다"고 답했습니다.

초딩이나 준석이나 어쩌면 노는 게 딱 그 수준인지… 보기 귀엽긴 하다~


4.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 간 단일화 논의가 다시 수면 위로 떠 오르고 있습니다. 양측 모두 공식적으로 단일화에 선을 긋고 있지만, 내부에서는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고, 특히 윤 후보가 단일화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쫄리면 지는 거라는 걸 모르는 모양인데, 약한 모습 옳지 않아~


5. “사전투표는 보수 진영에 불리하다"는 정치권의 통설을 뒤엎고 국민의힘이 적극적인 사전투표를 장려하고 나섰습니다. 2030세대의 심판론과 5060세대의 전통 보수지지층이 결집하면 승산이 있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2030이 제정신이 아니고서야, 제 발등 찍는다는 것을 알아야지~


6. 구조적 성차별은 없으며 차별은 개인적 문제라고 발언한 윤석열 후보에 대해 이재명 후보와 심상정 후보가 강력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와 심 후보는 성별 불평등 근거를 제시하며 현실조차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무식하면 용감하다’지만… 아는 게 없으면 적어 주는 데로만 말해~


7. 김종인 전 원장은 이재명 후보와 회동에 대해 “특별한 얘기 한 것도 아닌데 할 말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사람 한번 만난 것 가지고 뭘 그렇게 관심이 많으냐”며 이 후보 지원 가능성에 대해서 고개를 저었습니다.

먹을 게 있어도 오지 마시고 윤석열에게 배운 데로 도리도리나 하세요~


8. 김부겸 국무총리가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을 위한 추경안 증액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추경 증액을 반대하며 홍남기 부총리와 맞서는 상황에서 김 총리가 사실상 국회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입니다.

홍남기가 뭘 남기고 싶어서 저러는지는 모르지만, 그러는 거 아냐~


9. 박영수 전 특별검사 딸이 화천대유에 근무하면서 11억 원을 여러 차례에 걸쳐 나눠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박 전 특검 측이 "특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습니다. 박 전 특검은 “차용증을 쓰고 대출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세상에 저런 좋은 회사가 어딨나 그래… 퇴직금 50억에 대출도 11억~


10. 배우 문성근, 영화감독 이창동·정지영 등 영화인이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앞서 배우 김의성·박혁권 등이 산발적으로 이 후보 지지 의사를 표현한 적은 있지만, 영화인 다수가 이 후보를 공개 지지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화인 보다 무속인이 더 세 보이긴 한데, 부적이라도 한 장 쓸까?


윤석열 장모, 의혹 제기한 동업자들 "이 XX들 그냥 안 둬".

윤석열 장모, 또 다른 100억 허위 잔고 증명도 있었다.

민주당 "윤석열 건강 악화 맞는 듯 폭탄주 4잔밖에 못 마셔".

박승 전 한은 총재 등 이재명 지지 “경제도약 이끌 후보".

김병주 "윤석열 부동시'로 병역면제 검사 임용 땐 정상".

김의겸 “김건희, 윤석열과 결혼한 이유? 사업상의 '병풍'”.

한국기자협회 "국힘 무리한 요구 탓에 토론회 협상 결렬".

대선후보 4자 TV토론 11일 개최 합의, 6개사 중계.


세상에는 빵 한 조각 때문에 죽어가는 사람도 많지만, 작은 사랑도 받지 못해서 죽어가는 사람은 더 많다.

- 마더 테레사 -


한 번만 돌아봐도 깊은 상처를 보듬어 줄 수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깊은 상처가 흉터로 남지 않도록 해야 할 일도 있습니다.

어쩌면 이런 일들이 사소한 관심만으로도 해결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더 세밀하게 아픈 상처를 보듬어 안을 수 있는지의 선택은 우리의 몫입니다.

건강한 하루 되세요.


류효상 올림.

용기없는관찰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