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소설가의 영화'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쾌거

-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6회 초청, 3년 연속 '은곰상' 수상 기록도


홍상수 감독이 1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27번째 장편영화 <소설가의 영화>로 심사위원대상(은곰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으로 홍 감독은 3년 연속 본상을 수상했고, 은곰상만 4번째 수상하며 '베를린의 남자'가 됐다. 심사위원대상은 황금곰상에 이은 두 번째에 해당되는 은곰상 트로피가 수여된다.


이 작품은 지난해 봄에 서울에서 촬영한 모노톤 감성의 흑백영화다. 영화는 소설가 준희(이혜영 분)가 잠적한 후배의 책방을 찾는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준희가 혼자 타워에 올라, 영화감독 부부를 만나고 공원을 산책하다 여배우 길수(김민희 분)를 만나 함께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설득하는 이야기다.


영국의 영화매체 스크린 데일리는 홍 감독의 이번 작품을 '장난스러운 풍자극'이라고 평했다.  또한 항상 똑같고 항상 다르다는 말이 홍 감독의 영화에 적용된다며 작지만 놀라운 형식적인 반전과 많은 장난기가 팬들을 행복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상수 감독은 자신의 뮤즈인 배우 김민희와 함께 시상식 무대에 올라 "정말 기대하지 않았다. 너무 놀라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하던 (영화) 일을 계속해나가겠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홍 감독은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여섯 번째 초청받았으며 2008년 <밤과 낮>,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에 이어 2017년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김민희)의 영예를 안은 후, 2020년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은곰상), 2021년 <인트로덕션>으로 각본상(은곰상)을 수상하며 3년 연속 베를린영화제 본상 수상자가 됐다.

/ 소셜큐레이터 시크푸치

Social Film/Healing Qurator,Reporter,칼럼니스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