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감기약 ‘진실 혹은 거짓’

[건강2.0] 약 알고 먹자 날씨가 매일 변덕을 부리는 이맘때쯤이면 콧물, 기침, 가래 등 감기 증상을 보이는 아이들이 많다. 10년 전 이맘때 대학을 졸업하고 처음으로 약국에서 일하던 때도 그랬다. 감기약을 지으러 오는 환자들 덕분에 온종일 분쇄기를 돌려 조제하거나 시럽을 팔았다. 지금도 약국에서는 분쇄기가 여전히 돌아가고 있고, 약장에는 감기약 시럽이 종류별로 즐비하다. 학교 때 배운 ‘감기에는 약이 없다’는 진실은 여기저기 그득한 감기약들 사이에 발가락 하나 들이밀 자리가 없어 보인다. 그럼에도 너무 괴로워하지 않았던 이유는 ‘내 환자, 내 자식에게 먹여보니 괜찮아지더라’는 ‘경험적 판단’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내 경험을 근거로 약의 안전이나 효과를 일반화시키기에는 내 환자의 수는 너무 작은 숫자였다. 바로 이런 이유로 여러 나라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하게 되는데, 그 결과가 2005년에 밝혀졌다. 미국 중독노출조사계(TESS)는 기침약, 감기약, 콧물약인 항히스타민제를 먹은 어린이들 가운데 필요 이상으로 많이 먹었거나 부작용이 있었다고 보고된 사례가 8만건을 넘는다고 밝혔다. 심지어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1969년부터 2006년까지 122명의 어린이가 감기약을 먹고 숨졌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물론 약은 그 자체로 위험을 가지고 있고, 이 때문에 효과가 있다면 어느 정도의 위험은 감수해야 한다고 주장할 수 있다. 그러나 수많은 보고서와 논문들은 어린이 감기약과 감기약 성분이 없는 비교 약을 견줘봤을 때 효과 측면에서 별 차이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미국, 캐나다, 영국 보건당국도 이 사실을 인정해 2008년 1월부터 ‘우선적으로’ 가장 위험에 노출된 2살 미만 어린이에게 감기 시럽약 판매를 금지시켰다. 해열제를 제외한 모든 기침, 콧물, 가래, 종합감기약이 이에 해당한다. 이 조처가 내려진 뒤 각 나라 정부는 2살 이상의 감기약 사용에 대해서도 조사를 계속했다. 결국, 2008년 12월 캐나다는 전세계 자료를 조사한 뒤 6살 미만 어린이에게 감기약 사용을 금지시켰고, 영국이 그 뒤를 이었다. 미국도 현재 그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어떨까? 미국의 조처를 따라 2살 미만에서 감기약 사용을 금지시켰으나 여전히 시중에서는 쉽게 약을 구할 수 있다. 더군다나 2살 이상 아이에 대한 사후 조치도 전혀 없다. 우리나라 아이들만 감기약의 온갖 부작용과 위험에서 안전할 수 있는 슈퍼 유전자를 가진 게 아니라면 명확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세계 공통으로 통용되는 감기에 대한 진실은 한 가지다. 감기는 보통 1주일이면 저절로 낫는다는 것, 충분하게 물을 마시고 적당히 쉬는 것보다 좋은 약은 없다는 것, 감기약이 결코 폐렴이나 합병증을 예방해 주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강아라/약사ㆍ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사무국장 세상을 보는 정직한 눈 <출처 ㅣ 한겨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