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청이 교환학생(1) - 법카로 비자 등록한 썰

이 회고록은 코로나 초창기, 겁도 없이 교환학생을 다녀온 나의 추억 이야기다.

감자의 고장 아이다호, 말코손바닥사슴의 숨이 살아있는 미국 서북부의 주에서 많은 추억을 만들었다.

앞으로 교환학생을 가고자 하는 사람들은 나의 경험담(?)을 참고해 행복한 교환학생을 하기 바란다.


참고로 오늘의 경험담은, 실패담이다.


"…갈거예요?"
"네!"


때는 바야흐로 2020년 8월, 나는 미국 대선을 직관하고 싶다는 생각만으로 교환학생을 지원했다. 코로나로 비자 발급도 어려운 시기

하지만 젊을 때 고생은 사서도 한다고 했던가.

다른 모든 교환학생 합격자들이 포기했지만, 나는 미심쩍은 담당 교원의 질문에 힘차게 대답했다.


'저는 트럼프 연임하는지가 너무 궁금하거든요?'


사실, 그 외에도 나는 솔직히 좀 부딪혀 보고 싶었다.

나는 지금까지 다양한 경험을 하지 못했다는 갈증이 있었다.

내 삶은 너무 재미없기에, 그 잔잔한 호수에 모난 짱돌 한 번 던져보고 싶었다.


하지만 문제는 코로나로 인해 비자발급이 어렵다는 점


원래대로면 출국 두달 전에 비자를 발급 받아야 했지만, 내가 신청해야 하는 J비자는 비자인터뷰도 막혀있던 상황이었다.

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못먹어도 고! 라는 생각으로 지원을 밀어붙였다.

극적으로 출국 3주 전, 인터뷰가 재개됐다. 비자 인터뷰를 하기 위해선 온라인 미이민 비자 신청서(DS-160)를 내야 했다. 아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여기서부터 정말 골때린다. 미국 비자는 심사가 악랄하기로 유명해서 아예 대행업체도 있을 정도다.


새벽에 밤을 새가면서 작성한 비자는 심지어 SEVIS라는 증명서를 돈을 내고 발급 받아야 했다.

문제는 난 비자 국제카드가 없다는 점.

정말 죄송하게도 새벽 6시에 어머니를 깨웠다.


엄마...


ㅅㅂ 깜짝아!


새벽 댓바람부터 뭐! 이놈 새끼야!!


등짝스매싱을 맞았지만...어쨌든 아버지의 비자카드를 빌렸고 동이 틀 쯤에야 비자 작성을 마무리했다.

그리고, 그게 문제였다.


다음날, 새벽 밤을 꼴딱 샌 내게 전화 한통이 왔다.


"아들~ 혹시...아빠 빨간 카드 썼니?"

"네, 왜여?"

"그거 법인카드야, 이 색히야!"


사건의 발단은 이러하다. 어머니가 잠결에 법인카드를 주셨던 것이다.

우리 아버지는 평소에 화를 잘 안내시지만, 한번 화나시면 소 뿔도 뽑을 정도로 다혈질이시다.

나는 그 날 108 콤보 압축 쌍욕을 들었다.

결국 나는 부랴부랴 환불을 받으려고 했지만, 상대는 미국 국토부였다.


원칙적으로 환불은 불가했다. 만약 이걸 해결하지 못하면 아버지는 회사 감사팀의 연락을 받게 되고, 회사 공금 횡령으로 감사를 받고, 회사를 짤리고, 우리 집은 망하고, 나는 미국에 가기는 커녕 학교도 졸업 못한다.


이 생각이 드니 나는 내 모든 아이큐를 돌려 환불을 받기 위해 머리를 썼다.

미국 국토부 인스타로 디엠도 보내고, 이메일도 보냈지만


다 허사였다.


나는 필사적으로 짱구를 굴렸다.


그리고…


두 번 결제하면, 결제 중복으로 환불이 된다고?

그럼… 다른 카드로 한 번 더 결제해볼까?

결과는...


(대충 성공했다는 짤)


나는 아버지께 환불을 성공했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나는 장렬하게 산화했다.

나중에 나같은 얼간이 짓을 하기 싫다면, 꼭...제발 꼭 비자카드 알아서 발급해서 내세요…


나는 이게 끝일 줄 알았다. 하지만 내 사서고생은 이게 시작이었다. To be continued...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