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랑말랑 IT] 바이두 무인차, 구글카와 어떻게 다를까

구글, 버튼 누르면 저절로 움직여 바이두, 운전자 보조 첨단기능 탑재 중국 최대 검색 업체 '바이두'가 미국 구글에 이어 인터넷 기업 중 두 번째로 무인 자동차 개발에 나섰다. 바이두는 스트리트뷰 지도 서비스와 중국판 구글 글래스 '바이두 아이' 개발에 이어 스마트카 사업에도 뛰어들면서 구글 따라잡기를 가속화 하고 있다. 28일(현지 시간) 외신에 따르면 바이두가 자동화 기능을 높인 형태의 무인 자동차를 자체 실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두가 개발 중인 무인 자동차는 센서와 카메라를 장착한 스트리트뷰 정보 수집 차량의 하나로, 이미 베이징에 있는 대학캠퍼스에서 시범 운행을 마쳤다. 바이두는 중국 내 도로여행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한 연구개발 계획의 하나로 올해 초부터 무인 자동차 개발에 착수했다. 카이위 바이두 연구 부주임은 개발 중인 무인 자동차를 '말(horse)'에 비유하면서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기를 원하지 않으면 스스로 알아서 주행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바이두가 개발 중인 무인 자동차는 위치 정보와 도로 상황 정보를 사용하는 '지능적인 조수'에 해당 된다"고 말했다. 바이두가 개발 중인 무인 자동차는 운전자를 보조하는 첨단 기능을 갖추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내비게이션 안내 시스템이나 자동 운전 기능 등을 추가해 운전자들의 자동차 사용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다. 반면 구글이 개발 중인 무인 자동차는 완전 무인 자동차 형태에 가깝다. 구글은 운전석과 가속페달, 브레이크 등까지 생략한 완전 무인 자동차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버튼만 누르면 자동차가 저절로 움직이는 방식이다. 지난 5월에 선보인 2인승 시제품의 경우에도 핸들, 가속페달, 브레이크 등이 없이 출발과 정지 버튼만 있었다. 차에 탄 후 목적지를 말하기만 하면 자동차가 알아서 목적지까지 이동한다. 한편 오는 2017년 무인 자동차 상용화를 예고한 구글은 지난달 앨런 머랠리 전 포드 CEO를 영입하는 등 무인 자동차 보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달 열린 개발자 컨퍼런스에서는 '안드로이드 오토'라고 명명한 인공지능(AI) 자동차용 운영체제(OS)를 공개하기도 했다. 서울경제 박민주기자 parkmj@sed.co.kr

www.hola.co.kr 안녕하세요? 올라는 혁신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