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로부터 배우는 엄격한 자기관리

야구는 매우 엄격한 자기 관리가 요구된다. 한화 전성기를 이끈 정민철-송진우는 술담배를 일체 입에 대지 않았고, 손아섭의 롤모델 프랑코는 탄산음료조차 마시지 않았다. 선수들은 여러 개의 글러브를 가지고 다니며 0.5cm의 차이에도 민감하다. 또 심리적 영향이 없도록 징크스까지도 철저히 체크한다. http://ppss.kr/archives/25324

이슈 큐레이팅 매거진 ㅍㅍㅅ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