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기 격추? 러시아 지대공 미사일의 문제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말레이시아 항공기를 격추한 미사일은 우크라이나 내 친러시아 반군이 전투기 요격용으로 디자인된 러시아제 시스템을 이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 지대공 미사일인 SA-11로 여객기를 격추하려면 3일 정도만 훈련을 받으면 충분하다고 한다. SA-11은 레이더 유도식 지대공 미사일(SMA)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구 소련이 지난 1979년 1세대 모델을 선보인 이후 지금까지 쓰이고 있다. 러시아 내 명칭은 9K37 부크(Buk)다. SA-11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의 코드명이다. SA-11은 수출도 되고 있다. 지난 2008년 8월에는 그루지야 무력 충돌 사건 당시 러시아 전투기 4대가 SA-11에 격추되기도 했다. 현재 러시아군은 부크 M2 360기를, 우크라이나군은 부크 M1-2 50기를 보유하고 있다. SA-11은 4명이 작동시킨다. 전투기 등을 요격할 수 있게 설계했으며 미사일을 동시에 6개 목표물을 향해 요격 발사할 수 있다. 거리는 32km 거리에서 고도는 2만 2,000m까지 표적을 사정 내에 넣을 수 있다. 본체에 탑재한 레이더는 2개. 첫 번째 레이더는 100m 고도에서 저공 비행하는 목표물을 35km 범위 내에서 발견, 이보다 더 저공비앨을 하는 목표물이라도 10∼20km 범위 내에서 탐지한다. 또 다른 레이더는 32km 범위 내에서 미사일 고도 1만 5,000∼2만 2,000m 이내 항공기를 추적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이 발사한 고성능 탄두는 표적을 향해 날아가고 해당 표적에 도달하기 직전 폭발해 최대한 피해를 주게 된다. SA-11을 이용해 보잉777 같은 여객기를 격추시키려면 3∼4일 정도만 배우면 충분하다고 한다. 여객기는 일정 속도와 고도에서 비행하는 데다 방어 시스템도 갖추고 있지 않다. 비행 고도 역시 레이더가 더 쉽게 포착할 수 있다. 문제는 이렇게 시스템 조작은 간단하지만 잘 조작하려면 몇 주에서 몇 달 동안 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SA-11의 가장 큰 문제는 표적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추적하기는 어렵지만 미사일을 너무나도 손쉽게 발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표적을 정확하게 식별하려면 많은 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SA-11의 레이더 시스템은 어떤 대상이라도 똑같이 표시한다. 조종사가 확인할 수 있는 건 표적의 고도와 비행 속도, 궤도뿐이다. 표적의 크기나 종류는 알 수 없다. 항공기는 민간 여객기라는 걸 나타내는 피아식별코드(IFF)라고 불리는 4자리 숫자를 송신한다. SA-11 역시 해당 정보를 수신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하지만 비행기를 정확하게 식별할 수 있으려면 몇 개월 이상 훈련이 필요하다고 한다. 마치 총을 쏠 때와 마찬가지의 문제점이 있는 것이다. 방아쇠를 당기는 건 간단하지만 문제는 판단이 어렵다는 얘기다. 이원영 IT칼럼니스트 월간 PC라인 편집장을 거쳐 인터넷 비즈니스 기획 관리일 두루 섭렵. 현재는 디지털 IT에 아날로그 감성을 접목할 수 있는 상상공작소(www.glasspad.co.kr)를 운영하고 있다.

www.hola.co.kr 안녕하세요? 올라는 혁신입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패스콘 기술 백서 서론
GCOD
1
2
0
무기의 역사
deactivated1459503941D1004are
72
58
10
이소룡의 쌍절곤 탁구!
choej1
50
20
4
명쾌한 김제동
harang0610
585
301
108
소고기도 아니고, 돼지고기도 아니고... 애기들 급식에 스팸 넣을 정도의 급식비를 반대하다니... 이런 색히들이 세비 2억씩 받아 쳐무면서 한우 쳐묵쳐묵...ㅉㅉ 아 ...진짜 !!! 잘 좀 뽑읍시다 .... 김재원 "스팸 넣으면 삭감" 으름장 '어린이집 급식비', 결국 '찔끔 인상'? | 다음 뉴스 - https://news.v.daum.net/v/20191210162622964
plus68
10
0
8
2019 애플 떡밥의 모든 것
eyesmag
14
5
4
2019년 12월 11일(수) 추천 시사만평!
csswook
10
1
0
약혐) 냉혹한 근접무기의 세계.txt
real896pc
71
30
11
GIF
[소셜 캡처] “테이저건이 과잉진압? 오히려 다행 아닌가?”
newsway
50
5
44
영화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최종 후보에 오르다
eyesmag
9
1
0
미국이 숨겼던 72시간
harang0610
155
71
18
백예린, 데뷔 첫 정규앨범 [Every letter I sent you] 발매
eyesmag
6
4
2
안전유리, 고양이 덕분에 발명했다?
motienews
12
3
0
미국인들이 한국 위치를 모르는 이유.jpg
ggotgye
15
2
11
요즘 견주들이 반려견 버리는 방법
real896pc
18
1
4
2019년 12월 10일(화) 추천 시사만평!
csswook
9
4
2
메인보드 확인하는 방법 중 가장 간단한 방법
007overmen1
10
22
1
판사 이래도 되나😠😡 대한민국의 법이 ...이래도 되나😠😡 수치다!!!
plus68
15
0
9
코딩과 아두이노의 찰떡궁합 Ep-27
bakkas
6
15
0
네이버 비번 바꾸고있는데..
G102
16
3
5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