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수지리상 서울에서 화기가 가장 세다는 장소


풍수지리가들이 입을 모아 서울에서 가장 화기가 강하다고 하는 장소..


관악산


관악마운틴..

관악마운틴은 화기가 겁나 쎄서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하고 한양으로 도읍을 잡을 때에도 꽤나 골치 아픈 곳이었음



고려말-조선초 왕사였던 무학대사도 관악산때문에 골머리를 앓았음.

한양의 주산은 북악산인데, 북악산보다 관악산의 기운이 너무 셌기 때문.



관악산: 난 짱쎄다!



북악산: 아앗 ㅠㅠ



조선시대부터 관악산의 화기를 막기 위해 다양한 방법이 이용되었는데..


1. 숭례문 건축

왕이 사는 경복궁이 관악산과 바로 마주보면 화기때문에 안좋다는 이야기가 있기 때문에 경복궁과 관악산 사이에 숭례문을 지음.



숭례문의 례(禮)는 오행으로 볼 때, 불(火)에 해당하기 때문에 '화기를 화기로 누른다', '화기를 화기로 다스린다'는 원리에서 착안한 것.



그리고 다른 사대문 현판과는 달리 숭례문 현판은 세로임.

이것도 높은 관악산의 화기에 대응하기 위해 최대한 '높고 길게' 현판을 쓴 것..



2. 해태상


광화문 앞에는 해태상 두개가 있었음

이 해태상은 모두 관악산을 보고 있는 모습으로 제작되었는데



해태가 '불을 먹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

도성 내 화재를 막아주는 수호신의 의미로 세운것임.

해태의 능력인 '불을 다스리는 능력, 불을 먹는 능력'에 착안해 관악산의 화기를 먹어버린다는 뜻에서 광화문에 해태상 두 개를 세워 관악산의 화기를 견제함. 



관악산: ㅠㅠ


하지만 광화문을 지키던 해태상은 일제강점기에 일제가 조선총독부 건물을 지으면서 옮겨지게 되었고...ㅠ 그 후로 해태상은 여러 번 자리를 옮겨다니게 됨..



3. 연못을 만들었음

지금은 없어졌고 터만 남았지만 원래 숭례문 앞에는 커다란 연못이 있었음.



이 연못의 이름은 '남지'라고 하는데, 남지도 관악산의 화기를 견제하기 위해 만든 것임.

다만 남지는 '남지가 잘 가꾸어지면, 남인이 흥성한다'는 속설때문에 조선시대 (남인이 아닌) 사대부들이 메우자고 주장하기도 했음.



이렇듯 기운이 굉장히 강한 관악산 터...

관악산: 크큭..



1970년대에 혜화동에 있던 서울대가 관악산으로 부지를 옮기게 되는데..

이 때, 일설에는 풍수지리 하시는 분들이 "그렇지, 관악산 화기와 드센 기운을 공부 잘하는 학생들 기운으로 눌러버리자"고 하셨다 함


간혹 '서울대 갈 사주' 이런건.. 사람의 사주와 관악산 화기랑 엮어서 해석하는 사주라는 이야기도 들었지만.. 확실한건 아니니 ㅋㅋ


아무튼 서울대 터 기운이 굉장히 쎄서 풍수지리 공부하시는 분들도 항상 서울대 보고 쎄다.. 하시는.. (월간<사람과 산> 2011년01월호 김규순의 풍수이야기 참조)



결론: 관악산 말괄량이 그 자체...


조선시대 서울 풍수지리하면.. 관악산 화기 잠재우려고 한 게 굉장히 많음... 말괄량이..

그리고 대부분 '조선시대' 이야기라는거... 재미로만 보라구..


우리역사넷

나도 네임드 함 하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