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이 5000만년 동안 줄어들어 새(鳥) 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공룡은 멸종한 것이 아니라 진화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공룡이 5000만년 동안 골격이 줄어드는 과정을 거쳐 현재의 새(鳥)로 진화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브리스톨 대학교 등 국제 공동연구팀은 120종 공룡의 화석을 바탕으로 공룡이 조류로 진화하는 과정을 밝힌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그간 공룡이 새로 진화했다는 주장은 학계에서 정설로 받아들여져 왔다. 특히 지난 5월 영국 옥스퍼드 대학 연구팀은 공룡이 빠른 속도로 몸집을 줄여 조류로 진화했다는 역시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팀은 총 120종 공룡의 화석과 1500개 뼛조각을 세세히 분석해 공룡이 5000만년 동안 총 12번에 걸쳐 골격의 구조가 줄어드는 진화의 과정을 새롭게 확인했다. 연구를 이끈 브리스톨 대학 마이클 벤튼 교수는 “새가 갑자기 생긴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이번 연구로 다시 확인됐다” 면서 “강력한 비행을 위해 공룡의 몸집이 점점 줄어들었다” 고 설명했다. 이어 “깃털도 처음에는 단열 역할을 하다가 이후 비행 기능으로 진화했다”고 덧붙였다. 함께 연구를 진행한 호주 애들레이드 대학 마이클 리 교수도 “약 2억 2000만 년 전 나타난 육식 공룡의 경우 처음 몸무게가 600파운드 였으나 2000만 년이 지나서는 360파운드로 줄었다” 면서 “티라노사우루스 같은 일부 공룡의 경우 몸집이 줄어들지 않아 모든 공룡이 다 새의 조상이 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별난 세상 별난 뉴스(nownews.seoul.co.kr)

www.hola.co.kr 안녕하세요? 올라는 혁신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