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을 매혹하는 피부색

인종을 막론하고 남자는 기본적으로 피부가 하얗고 다소 연약하게 보이는 여자를 좋아한다. 그리고 여자는 피부가 하얀 남자보다 짙은 색의 피부를 가진 남자를 좋아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최근 남성과 여성의 매력에 관해 과학연구자들이 조사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인종을 막론하고 잠재의식적으로 남성은 피부가 하얀 여성에게 매력을 느끼며, 여성은 다소 짙은 색의 피부를 가진 남성을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좋아하는 이상적인 여성은 동서양과 인종을 떠나 옅은 색, 즉 하얀 피부의 여성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하얀’ 여성의 청순함과 ‘짙은’ 남성의 활기 미국 토론토 대학 연구팀은 남자의 잠재 의식 속에서 하얀 여성(fair maiden)을 좋아하는 것은 이러한 여성이 주는 순진, 청순, 수줍음, 순결(virginity), 연약함, 그리고 착한 성질의 이미지를 주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여성이 짙은 피부의 남성에게 매력을 느끼는 것은 섹스, 남성스러운 활기, 신비감, 공격성, 그리고 모험성의 이미지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광고에 등장하는 남녀 2천명의 사진을 분석한 결과 백인 여성은 색의 농도에 있어서 백인 남성보다 15.2%정도 더 흰 피부를 갖고 있었으며, 흑인 여성은 흑인 남성보다 11.1% 정도 덜 검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인종과 성별로 가장 매력적으로 알려진 사람들을 연구 대상으로 선택했다고 전했다.  연구팀을 이끈 토론토 대학의 사이온 바우만(Shyon Baumann) 사회학 교수는 “연구결과가 보여주는 것은 미에 대한 선호도는 도덕적 선호도를 반영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우리의 문화 속에는 여성이 어떤 모습을 해야 하며,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상적인 기준이 여전히 자리잡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사실, 영화배우 다니엘 크레이그보다 콜린 파렐을 더 좋아하고, 미셀 파이퍼보다 모니카 벨루치를 선호하는 것은 모험성에 대한 선호 때문이다. “이상적인 매력은 무의식 속에서” 연구팀은 “물론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이 의식적으로 만들어 질 수도 있다. 예를 들어 키, 몸무게, 긴 다리, 코나 입술의 형태 등이다. 그러나 이상적인 육체적 매력은 무의식 속에서 나온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매력을 느끼게 하는 피부색의 농도가 과연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서는 한마디로 결론을 내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여자는 어느 정도 흰 피부가 좋은지, 남자는 어느 정도 짙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범위가 너무 넓기 때문에 결론을 내리기가 힘들다는 것이다.  바우만 교수는 “주장하고 싶은 바는 여러 가지를 종합한 결과 이성에 대한 아름다움이나 매력의 기준이 오랫동안 내려온 문화적 가치 속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우만 교수는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 “저의 주장에는 두 가지 특징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성과 남성에 대한 흰 색과 짙은 색에 개념은 문화 속에 여전히 자리잡고 있다는 겁니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도덕적인 판단기준과 미에 대한 가치의 기준 또한 옛날부터 지금까지 일맥상통한다는 겁니다.” http://cafe.naver.com/magnetworld

당신을 성공과 사랑, 모두를 거머쥐는 사람으로 만들어드리겠습니다. 매력 컨설턴트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