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이 모르는 장수왕의 평양 천도와 '평양성'

427년, 장수왕의 평양 천도

사람들은 장수왕 때의 수도를 이렇게 인식한다.

- 평양성 내성 '대동문' -


- 평양성 중성 '보통문' -
- 평양성 북성(외성) '을밀대' -
- 평양성 내성 북문 '칠성문'





이 전각들로 유명한 '평양성' 이 장수왕 때부터 수도였다고,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장수왕 대에 천도한 평양은...

- CG로 복원한 평양 안학궁과 주변 시가지 -

대성산성과 안학궁 터 위성지도 -



대성산 바로 아래 위치한 평야지대에 안학궁을 건설하며 도읍을 정한 곳

- 안학궁 주변부 지도(출처 : 동북아역사재단) -


천도 이후 자연스럽게 안학궁을 중심으로 시가지가 형성이 되었다.

일상적으로는 평양의 주민들이 시가지가 있는 평지에서 생활하다가

전쟁이나 유사 상황시엔 주변의 산성이나 토성에서 농성하는 구조

- 북한이 복원한 대성산성 남문 -


대성산성은 수용면적도 넓고,

안학궁과 가까우며 지형상 가장 방어에도 용이한 전란시 최적의 피난처였다.

근데 자료가 없어서 저 남문은 북한이 상상으로 복원한 것이긴 한데... 뭔가...

전각의 단청은 한국식인데, 석축방법은 중국식??!!?

- 장수왕이 평양 천도로 건축한 안학궁 : 정전과 내전 권역 -


아무튼 장수왕이 처음에 지었다는 이 안학궁은

'평양성' 에 지은 게 아니라는 거다.






대동문, 보통문, 칠성문, 을밀대

우리가 아는 그 평양성은....


- 고구려 평양성 : 장안성[長安城](출처 : 동북아역사재단) -


552년, 장수왕도 아닌 양원왕이 대동강 서남쪽 평야에 건설하기 시작

586년, 평원왕의 천도 이후 마침내 593년이 돼서야 최종형태가 완공

40년을 뛰어넘는 대공사 기간을 거쳐 탄생했다.


완공 이후 이 성은 장안성(長安城) 이라 불리었으며,

평원왕의 천도 이후 고구려가 멸망하는 668년까지 수도로 기능했다.


장기간 축조 기간에서도 짐작할 수 있듯이

이 장안성은 외곽 둘레만 17.4㎞, 전체 성벽 길이는 23㎞에 이르며

(참고로 14C에 공사한 한양 성곽은 외곽 둘레가 18km 이다.)


평지와 산의 자연적인 지형지물을 잘 연결해 쌓아올린

평지성과 산성의 장점들을 잘 결합해낸 평산성(平山城)으로

이후 고수-고당전쟁의 수성전에서 큰 효력을 발휘


그리고 고구려 멸망 이후에도 성곽의 틀은 조선시대까지 유지되었다.

- [송암 미술관 소장] 기성도-병풍화첩 -
-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평양성도-병풍화첩 -


조선시대 후기의 그림에서도 고구려 때 설계한

외성-중성-내성-북성

고구려 축성술의 견고함을 가늠할 수 있는 부분

평양 내 고구려 사적지

- 평양시대 중심지의 변화 -


아무튼 다시 반복하자면,

장수왕이 천도했을 당시의 평양은 그 '평양성' 이 아니다.

그 '평양성' 은 평원왕 즉위 후반부터 고구려의 수도가 맞다.

또한 고구려 때 쌓은 그 '평양성' 틀은 조선까지 이어졌다.



출처

오 역사는 꼭 알아야되네...

이건 몰랐는데

꼭 한번 보고싶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