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공학박사가 냄비를 만들면?

플레어팬(Flare Pans)은 영국 옥스퍼드대학 항공우주공학 박사인 톰 포비(Tom Povey)가 만든 신기술 냄비. 이 제품은 ‘FIN-X’라고 불리는 기술을 적용했다. 냄비 표면에 마치 지느러미처럼 생긴 걸 달아서 열효율을 44%나 높여준 것이다. 기존 프라이팬이나 냄비는 불꽃에서 나온 열이 용기 측면을 타고 흘러 공기 중으로 빠져나간다. 이에 제트엔진이 열 낭비를 줄이기 위해 사용하는 기술을 응용, 용기 주위에 지느러미를 붙여 지금껏 낭비됐던 열을 흡수했다. 열효율이 기존 제품보다 높은 프라이팬과 냄비를 만들어낸 것이다. 이제까지 냄비는 주로 소재가 주목받아왔지만 이 제품은 모양을 바꾸는 것만으로 에너지 효율을 끌어올린 것이다. 이 제품은 현재 예약 주문을 받고 있다. 가격은 20cm짜리 스튜가 85달러, 5.5리터 덮개를 곁들인 냄비는 145달러 등에 구입할 수 있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 http://hiconsumption.com/2014/07/flare-pans-developed-by-a-rocket-scientist/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l about Tech. 사람과 기술, 제품이 만나는 뉴미디어 테크홀릭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