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곡성> 촬영 중 진짜 '악마'를 만난 배우.jpg

영화 <곡성>에서

외지인 역할을 맡은


쿠니무라 준


하필이면 한국 똘아이 감독 원탑인 나홍진에게 걸려서 개고생을 했는데



촬영 당시에 60대의 쿠니무라 준은

고관절이 매우 안 좋았지만

산에서 추격씬을 찍는다고 뛰어다님


다 찍었는데도

햇빛 각도가 마음에 안 든다며

몇 날 며칠은 계속 찍음

관절에 좋은 글루코사민을 미친듯이 먹었다고 함


일본은 예산 아끼자며 대충 찍고 마는데


한국은 감독이

햇빛 각도가 마음에 안 든다고

또 찍고


안개가 마음에 든다며

또 찍고


구르는 게 마음에 안 든다며

또 찍고


일본 영화계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임



그뿐만 아니고


추운 날씨에 폭포 맞는 씬을 찍음

추격씬 찍는다고 뻥치고

철원까지 올라가서

폭포맞는 씬을 촬영함


나홍진감독은 이 과정에서

쿠니무라 준을 ‘설득’ 했다고 하지만


촬영스탭은 물론이고 촬영장비까지

첩첩산중에 올린 다음

쿠니무라 준을 ‘설득’ 했다고 함



설득하는 과정에서

나홍진 감독은 촬영스텝 몇 명을 폭포에 손수 집어넣고 (..)괜찮다며

쿠니무라 준에게 다이죠부 다이죠부 했고


쿠니무라 준은 설득이고 지랄이고

아니 시바 저 촬영용 크레인은 어케 끌고 온 거지 하면서

죽기살기로 촬영했다고


그런데 이게 나름 감명 깊었는지


개빡셌지만

 한국 영화계의 힘이 뭔지를 느꼈다고함

감독도 힘있고, 배우들도 훌륭하다고

개빡셌지만


출처 : 루리웹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