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께서 깨달음을 얻고서 처음 하신 일

보리수 아래에서 부처가 되다




부처님께서는

생노병사가 왜 생기는가,

어째서 태어남이 있고

어째서 늙음이 있고

어째서 병듦이 생기고

어째서 죽음이 있는가

이 원인을 알기 위해서 49일 동안 보리수 나무 아래에서 선정에 들었는데

어느 날 그 이치를 깨달았다.

앉아서 깊이 생각을 하다보니까 이 몸이 있어서 태어나고 늙고 병들어 죽는데

그러면 이 몸은 어디서부터 온 것인가?

부모에게서 온 것인가.. 부모 이전에는 어디서 온 것인가?

이렇게 사유를 해서 들어가다 보니까 그동안 부처님이 만났던

천상의 여러 신들도 생각하게 되고 인간 아닌 다른 생명들의 존재양태나

삶의 모습들도 들여다보게 되었다.

인간의 육신 이외에 영혼으로 존재하는 생명과 육신이 늙고 병들고 죽는 것이

아주 더디게 일어나서 수명이 8만세, 10만세 이렇게 되는 생명들도 있었는데

그런 것에 비추어 보면 이 육체라는 것이 단순히 부모에게서만 비롯된 것이 아니고

그 이전에 육체가 생겨난 원인이 있구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래서 육체 이전의 상태에 대한 사유를 하면서 12연기를 아시게 되었고

생노병사의 고통에서 벗어나 깨달음을 이루었다.

수자타가 준 유미죽을 드시고 기운을 차리다


그 당시 부처님은

'이제는 내가 묘각을 이루었으니, 나는 내가 부처가 되고자 했던 목적이 있으니까

그 목적에 충실해야 되겠다.' 하고서 육신을 벗고 열반에 들려 하셨다.

그러자 여러 신들이 나타나서

"부처님이시어, 그러지 마시고 저 고통속에 빠져있는 중생들을 구제하시고

어차피 부처님이 부처가 되신 목적이 저 가여운 중생들이 대겁이 도래했을 때

그 개체성을 잃어버림을 불쌍히 여겨서 그 각각의 존재들의 개체적 성품을

지켜주기 위해 부처가 되지 않으셨습니까.

그러니 육체를 갖고 있는 시간 동안 좀 더 그 역할을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되도록이면 부처님이 접할 수 있는 많은 생명들에게 부처님의 음성으로

깨닫는 방법을 일러줄 수 있다면 부처님께서 등각의 경지로 천지만물을 하나로

껴앉는 그런 행을 하는 것이나 그것이나 다를바가 없지 않습니까.

그러니 부디 그런 법을 전해주시옵소서."

이렇게 제석천왕하고 부탁을 했다.

부처님께서 그 말을 듣고 가만히 생각하니까

'그것도 옳은 말이구나.' 해서 그때부터 제자들을 거둬들이고 가르치기

시작하는데 첫번째 제자들이 바라나시 녹야원의 다섯 비구이다.

다섯 비구에게 최초 설법을 하시다



이 다섯 비구들은 본래 부처님하고 같이 수행을 하다가

부처님께서는 따로 떨어져서 수행을 하시게 되었다.

본래는 여섯 명이 단식을 하면서 수행을 했는데 부처님은 단식을 하면서

탈진이 돼가지고 몸에서 기력이 빠졌을 때 수자타가 끓여 준 유미죽을 먹고

정신을 차렸는데, 부처님이 유미죽을 먹는 걸 보고 이 다섯 비구는

부처님이 신의를 저버렸다 배신했다 해서 부처님을 왕따시켰다.

부처님께서 그들이 그런 말을 하더라도 유미죽을 먹고 나서 기운을 차려보니까

'밥을 안 먹고 고통스럽게만 공부를 하는게 공부의 바른 자세가 아니구나'

이걸 깨달으시고 그 때부터는 곡기를 조금씩 드시면서 보리수 밑에서 선정을

닦으시게 됐는데 그런 인연이 있는 다섯 비구니까 부처가 깨달음을 얻어 나타났을 때

부처를 선뜻 받아들이지 않았다.

'쟤 단식하다가 중간에 포기하고 혼자 가버린 앤데 쟤가 뭐 무슨 큰 깨달음을

얻어서 우리를 교화해 주랴' 이런 의구심이 있었다.

근데 저 멀리서 누가 오는데 그 모습을 보니 몸에서는 아주 금빛 광명이

솟아나고 감히 얼굴을 자세히 들여다보지 못할 정도의 장엄함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자세히 보니까 그게 석가모니였다.

뭔가 이 사람이 신상의 변화가 있긴 있는데 그래도 좀 꺼림칙한 마음들이 있었다.

그런 다섯 사람을 놓고 부처님이 사성제 설법을 하는 것이다.

그 사람들이 처해진 상황이 지금 6년하고도 49일을 단식하고 있는 상태였다.

그러니 얼마나 고통스럽겠는가... 그런 그들을 대상으로 너희들이

고통스럽지 않느냐 이런 얘길 시작하신 것이다.

그래서 그 고통의 원인이 몸과 의식과 감정과 의지다.

그러니 몸이 갖고 있는 자연에 대한 적응성, 이것이 고통을 낳고 또 세포 구조물은

그 구조를 유지하기 위해서 먹어야 되는데 안먹으면서 생기는 고통, 그리고 의식이

갖고 있는 집착, 감정이 갖고 있는 들끓음과 그리움, 의지가 갖고 있는 분별과 망각

이것이 바로 고통을 일으키는 원인이다.

그것은 네 것이 아니다.

그것은 본래 너가 아니고 쌓아져서 이루어진 것이다.

그것은 물거품과 같고 환과 같으니 거기에 집착하지 말아라.

의식과 감정과 의지와 몸에 대한 집착만 버리면 거기서 편안함을 얻고

편안함을 시작으로 해서 본래의 네 모습, 본래 생명의 모습을 회복할 수 있다.

이렇게 가르치신 것이 사성제의 법이다.

그 법문을 듣고 다섯 비구들이 감복해서 그 자리에서 제자가 되고

평생 부처님을 옆에서 모시게 된다.

석가모니 부처님 초상 - 대영박물관 보관




이종격투기카페 펌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