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근 발음을 따라 오월을 걷다

봄과 여름의 사이에서 하염없이 걷고만 싶습니다. 파란 하늘과 빛에 투과되는 잎의 색이 예뻐 눈길이 자주 머뭅니다.

발길 닿는 대로 걷는 날이 있습니다. 자유로운 길을 따라 이곳저곳을 둘러봅니다. 공기마저 다감합니다.

테라로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점

검은색과 짙은 목재, 독창적인 표지의 책과 가구가 있는 곳에선 모두가 웃고 있습니다. 차가운 커피로 목을 축이며 밖을 바라봅니다. 다양한 소품이 있는 굿즈샵도 있어 웃음이 짙어집니다.

낙관주의자란 봄이 인간으로 태어난 것이다 _수잔 비소네트

1977년에 개관한 역사가 있는 정독도서관입니다. 방문은 처음이었는데, 정원이 예쁜 곳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노후화되었지만, 조용히 공부하거나 사색을 즐길 수 있는 쉼의 도서관입니다.

확장된 북큐레이션_자연스럽게 녹아든_모든게 책 그 자체입니다. 매 월 북큐레이션을 준비하며 고민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자연스럽게 녹아들고 싶습니다.

'신구의 조화'라는 표현을 쓰기가 어려운데 북촌엔 이 표현이 어울리는 공간이 많습니다. 자꾸 걸을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입간판을 보니 일본 드라마 '스낵 키즈츠키'가 생각납니다. 상처받은 이들이 치유받는 곳, 그곳은 어디든 될 수 있습니다.

눈부신 빛 아래 모든것이 반짝입니다. 만들어진 존재도 순수하게 아름다울 수 있습니다.

빈티지 포스트 카드의 이미지가 연상됩니다. 안과 밖을 오가는 봄의 색이 생기를 품고 있습니다.

달빛이 내려앉은 듯 따뜻함을 품은 가게입니다. 넥타이를 살 일이 없어도 눈이 깊게 향합니다. 공간이 주는 힘입니다.

'일상을 여행하듯이'라는 상투적 표현이 이럴 때면 생각납니다. 지난한 일상 속에서 하나씩 즐거움을 발견하려고 합니다. 오늘은 잔디 위를 걷는 멧비둘기를 보는데 꽤 귀여웠습니다.

당신은 움츠리기보다 활짝 피어나도록 만들어진 존재입니다. _오프라 윈프리

게으름과 무기력함에 눌려 짤막한 문장들을 그러모아 일기를 씁니다. 최근에 '볼빨간 사춘기-나의 사춘기에게'를 듣는데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가사를 따라 읊으며, 지나온 길을 상기합니다. 짧은 빛을 본 적이 있기에 오늘도 살아가고 있구나_옅은 미소를 지으며 어디선가 나는 향기에 고개를 듭니다. 무언가를 단언했더라도 얼마든지 바뀔 수 있습니다. 바뀌어도 됩니다. 오늘도 날이 좋습니다. 그것으로 되었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