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을 도운 창신동의 한 약사님.jpg

큰길에서 안쪽으로 들어가면 골목과 골목이 만나는 모퉁이에 약국이 있습니다.

약사 최윤혜 씨가 35년째 터줏대감처럼 자리를 지킵니다.

약국 창문 너머로, 그 남성은 이른 아침부터 밤까지 리어카를 끌고 폐지와 박스를 모았습니다.

55살이지만 9살 수준의 지능에, 귀도 잘 안 들리는 최재만 씨.

서울역에서 노숙하다 이곳으로 흘러들어온 재만 씨는, 주소지가 용산구로 돼 있어 종로구 창신1동 주민센터에선 도움을 줄 수 없었습니다.

약사는 일단, 쪽방 한 칸을 얻어 전입신고부터 해줬습니다.

창신동 주민이 되자 월세 25만 원과 생필품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약사는 지원금을 받을 통장도 만들어줬는데, 이 과정에서 재만 씨가 한 통신사 대리점에서 사기까지 당한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결합상품이 13개나 가입돼 사용료가 5백만 원 넘게 밀려있었는데, 혜화경찰서에서 고소장을 직접 써준 덕분에 150만 원은 돌려받았습니다.

가장 필요한 '장애인 등록'은 산 넘어 산이었습니다.

[최윤혜/약사]

"저런 분들이 많을 거라는 생각을 해요. 나라에서 요구하는 자료도 엄청 많아가지고…"

창신동에 자리 잡은 지 1년, 이젠 재만 씨에게도 이웃이 생겼습니다.

재만 씨처럼 운이 좋지 않아도 보다 적극적인 행정으로 소외되는 이들이 없기를 바란다는 게 창신동 약사의 부탁이었습니다.



출처 mbc뉴스데스크


한 생명을 살리셨네여

그냥 지나쳤을 수도 있었을텐데,,

넘나릐 멋지십니

안녕 난 꼬마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