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닌가보다

'인연'.. 이라고 믿어 보려 했는데 아닌가보다. 며칠동안 읽지 않는 카톡 메세지, 받지 않는 전화, 답장 없는 문자.. 마지막 통화가 너무나 달콤했었기에 길고 긴 당신의 부재를 이해하기 힘들다. 내가 상상하는 그것이 아니라고, 아니라고 그렇게 믿으려 했는데. 아닌게 아닌가보다. 난 또 믿음한테 데였고, 난 또 사람한테 다쳤고, 난 또 사랑으로 아프다. 아마도 난, 사랑을 주는 것도, 사랑을 받는 것도 잊어가는 듯 하다.

청승맞게 쓰는 내 일상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