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로 코엘료가 당신에게 들려주는 희망

회사에 들어갔을 때 들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회사에 처음 들어온 사람이 1개월이 지났을 때, 3개월이 지났을 때, 6개월이 지났을 때, 총 세번, 퇴사하고 싶은 마음이 크게 찾아온다고. 그 세번을 잘 견뎌낸 다음엔 그 이후로는 생각보다 시간이 빠르게 흘러가서, 1년, 2년이 지나버린다고 했습니다. 사실 그때뿐이겠습니까. 시시때때로, 퇴사하고 싶은 마음이 가득한걸요. 갑자기 생긴 야근때문에 약속이 깨지는 날이면, 주말에 집에서 일을 하고 있을 때면, 심지어 월요일 아침마다 찾아오는 퇴사의 유혹이란. 그럼에도 위의 말을 한번 들은 다음에는 왠지 모르게 더 잘 견뎌내게 된것 같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터널을 달리고 있을 때, 필요한 것은 조그만 희망인 것 같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