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처럼 / 오세영

나무처럼 / 오세영



나무는 나무끼리 어울려 살듯

우리도 그렇게

살 일이다

가지와 가지가 손목을 잡고 긴 추위를 견디어 내듯


나무가 맑은 하늘을 우러러 살듯

우리도 그렇게

살 일이다

잎과 잎들이 가슴을 열고 고운 햇살을 받아 안듯


나무가 비바람 속에서 크듯

우리도 그렇게

클 일이다

대지에 깊숙히 내린 뿌리로 사나운 태풍 앞에 당당히 서듯


나무가 스스로 철을 분별할 줄을 알듯

우리도 그렇게

살 일이다

꽃과 잎이 피고 질 때를

그 스스로 물러설 때를 알듯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