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가 낳은 어긋난 우정.jpg

2003년 7월

친구 사이인 박종팔과 이효필의 킥복싱 시범 경기


당시 무명의 킥복서 이효필이 유명해지고 싶어서

하기 싫다는 박종팔을 꼬셔서 킥복싱 경기를 잡았음

시범 경기로 살살 하기로 약속했지만

경기 시작하자 마자 돌변해서 싸커킥까지 시도하는 모습..

GIF

복서였던 박종팔에게 킥복서의 무자비한 킥공격은 버티기 버거웠고

넘어졌는데도 사커킥을 두번이나 날리는 이효필의 비신사적인 행동에

글러브를 벗고 경기장을 떠나고 만다.


경기 결과는 이효필의 기권승


알고보니 이효필은 아마추어 시절 박종팔을 두번이나 이기고

신인왕까지 한 유망한 복서였지만 부상때문에 금방 은퇴하였고

킥복서로 전향해서 11승 11KO를 거두었으나

복싱보다 비교적 인기가 없던 킥복싱인지라

그다지 주목 받지 못했음


반면 박종팔은 OPBF 동양챔피언에 WBA/IBF 세계챔피언까지 하며

승승장구 했고, 이효필은 거기에서 질투를 느꼈다고 고백했음

이 시범 경기에서 로우킥을 수차례 맞은 박종팔은

아직도 다리가 불편해서 병원을 다니는걸로 알려져 있음


그리고 화해 영상

맨피스펌


박종팔 입장에선 잘해야 본전일까말까한 경기를

친구때문에 승낙한건데

그 친구란놈은 어떻게든 이름한번 알려보겠다고

아무리 은퇴한 복서지만 생명과도 같은 다리를 아작을 내놓고

넘어지니 싸커킥 갈기고 평생 후유증을 안고살아가게 만들어놓고

시간 한참 지난후에 저러고 뻔뻔하게 방송통해서 그러는거보면..

박종팔이 보살인게 나같으면 저 방송도 안찍었음

나도 네임드 함 하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