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주 빚기

재료는

전통누룩 1키로

쌀가루 3키로

찹쌀 8키로

생수 6리터

입니다.


이번엔 물을 적게 넣어서 달디달게 만들었어요.


우선 밑술단계

전통누룩구매해서

햇볕에 쬐어 말려야 흙냄새, 곰팡내 등의 누룩취가 날아가 술에서 잡내가 안나요.

말린 누룩을 물2리터에 불려놓는 동안에


쌀가루3키로에 물을 살짝 뿌려 촉촉하게 만들고

채에 2~3번 쳐내고


찜통에 쪄서 설기떡을 만듭니다.

쪄낸 설기떡을 잘 식게 마구 부셔서 식혀주시고

차게 식은 설기에 물에 불린 누룩과 나머지 물 4리터를 부어


손으로 치덕치덕 섞어 줍니다.


그러고 발효통에 넣으면 밑술 단계 끝

지금은 죽같은 느낌이지만

분해되고 발효하면 다시 물처럼 풀어집니다.


다음은 덧술단계


밑술을 만들고 3일뒤에

찹쌀8키로를 맑은물 나올때까지 씼어서


찜통에넣어 쪄서 고두밥을 만듭니다.

다 쪄지면 대야에 옮기고 빨리 식게 가끔씩 뒤적거리면서 식히고

차게 식힌 고두밥에 밑술을 부어넣어

치덕치덕 잘 섞어줍니다.


밑술을 그냥 다 넣는경우도 있고

체에 걸러서 액체만 사용하는 경우도 있어요.

저는 걸러서 사용하는게 술이 잘나오는편이라

걸러서 사용합니다.

그렇게 치덕인 후 발효통에 담고 냅두면

몇시간 안에 이렇게 뽀글뽀글 기포가 생기면서 발효가 됩니다.

10일정도 뒤 모습

맑은술이 층이 생기면 뜨기 시작하네요.


그 상태의 술을 떠내보면

이렇게 쌀알이 살짝 떠있는 상태의 술이 동동주입니다.


20일 경과 후

모든 쌀알이 다 가라앉고

발효도 완전히 끝나 맑은술이 혼탁하지 않고 투명한 상태가 됬네요. 이제 거를 때 입니다.


굵은채에 일단 쌀알만 대충 거르고

그 다음엔 조금 더 고운채로 거르고

또 다시 깨끗한 대야에 고운채로 걸러 담아 쌀알이 보이지 않게 걸러줍니다.

사진은 고운채 한번 걸렀을때라 주변에 쌀알이 덕지덕지 붙어있네요.

그러고 씻어둔 발효통에 옮겨담아 몇일 냅두면

다시 윗물과 아래물로 나눠집니다.

이걸 떠내서 맑은술과 물타지않은 탁주로 분리시켜서 보관하고 마시면 됩니다.

탁주는 유리병에 담아 선물하고

맑은 술은 제가 호로록


맛은 해창12도와 비슷한 맛이 나네요.

아니면 농축된 느린마을막걸리 맛입니다.

농익은 배를 졸인듯한 단 맛


근데 제가 술을 맛만 즐기지 많이는 마시지 못하는편인지라

나머지는 설에 차례주로 큰집으로 보낼 예정입니다.


출처

오홋 술빚는게 이렇게 정성이 많이 들어가는구나...

엄청나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