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일본 출신인 커피.jpg

는 콜드 브루




다른 이름이 더치 커피라 네덜란드가 시작 아닌가? 싶기도한데 출발은 쪽국임


그럼 왜 더치 커피라고 불리냐



쪽본 회사가 상품화하면서 마케팅할때 네덜란드가 인도네시아를 지배하던 시절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커피의 쓴 맛을 줄이기 위해 차가운 물에 우렸다고 구라를 깠기때문


그래서 콜드브루의 발상지인 교토에서 일하는 바리스타들은 타 지역 바리스타들이 더치 커피라고하면 무시한다고함

그럼 다른 종류의 커피와는 어떻게 다르냐


보통 일반적인 블랙 커피를 3개로 나눠서 드립 커피, 아메리카노, 콜드 브루로 분류한다면 다른 두 종류에 비해서 추출 시간이 매우 오래걸리고. 산미가 강해지며.

산뜻한 바디감을 지니게 되지만.


다른 두 종류에 비해서 원두 자체가 지닌 맛과 향은 줄어들게 되고  사용할 수 있는 원두가 한정적이라는 단점이 있음

발상지인 교토에서는 이런식으로 타워를 사용해 천천히 조금씩 내리는데 오른쪽에 보이는 은색 보온병 같은건 셰이커로 저기에 얼음과 내린 커피를 넣고 흔들어서

"서늘한" 온도로 만들어 손님에게 제공하게 됨


이렇게 한 방울 한 방울 천천히 물을 떨어트려가며 원두에 통과시켜 만드는 방식을 점적식 이라고함

그럼 모든 콜드 브루가 저렇게 만들어지냐?


그런건 아님. 일반적으로 프랜차이즈 카페처럼 한번에 많은 양을 빠른 속도로 나가야하는 매장에서는

매우 부담되는 방법임. 애초에 찬물로 커피를 만드는 것부터가 매우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는데

저걸 또 더 오래걸리는 점적식으로 하게된다면 수요를 따라갈 수가 없음.


그래서 별벅을 포함한 대부분의 카페들은 콜드 브루에 사용할 원두를 분쇄해 여과망에 넣고 차가운 물에 12~14시간 정도 담궈 우려내는 방식으로 커피를 만들어내는데


이렇게하면 점적식에 비해 텁텁한 뒷맛이 남고 고미가 강해지지만 비교적 바디감이 진하고 원두 자체의 개성이 강해지며


비교적 빠른 시간에 많은 양의 콜드 브루를 만들 수 있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음



출처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