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40년대 임산부 사망률을 낮춘 사람의 최후

바야흐로 1840년대

오스트리아 빈 종합병원에는 산부인과 병동이 2개 있었음


의대생들과 의사들이 근무하던 제 1병동


산파들이 직접 애를 받던 제 2병동


근데 제 1병동이 제 2병동에 비해서 출산 후 산모사망율이 월등히 높았음


원인은 산욕열


당시 산부인과 교수로 재직중이던

헝가리 출신의 ‘이그나츠 제멜바이스’ 교수는 아무리 생각해도 이게 너무 이상한 거임


전문의술을 수련받은 1 병동이 더 전문적인데 왜 더 많이 죽지?


제 1병동의 의대생들과 의사들을 면밀히 관찰한 교수는 한가지 방법을 생각해냈고 그 방법을 시행하자


15%에 달하던 1 병동 사망율이 2~3%대로 내려갔음



방법은 바로

손씻기



당시에 의사들은 수술중 옷에 튄 피는 훈장이었고 손씻기는 커녕 의술도구 소독도 제대로 하지 않았음



제멜바이스 교수는 시체 부검중 발생하는 ‘세치 입자’가 손에서 손으로 옮겨진다고 생각하고

염소액으로 손씻기를 시행했음



그 ‘시체 입자’가 바로 지금 말하는

‘세균’



결정적으로 교수의 동료가 시체 부검 중 메스에 상처를 입었는데

얼마 안 가 산욕열과 같은 증상으로 사망한 것을 보고 확신을 가진 것임


그리고 제멜바이스 교수는



다음해 교수 재계약을 취소당하고 병원에서 쫓겨난 뒤

동료 의사들에게 평생 손가락질 받았음

당연히 소독에 대한 주장은 끝없이 반박 당했음


교수의 주장을 인정하면 의사들의 무지로 인해 사람이 죽어나갔다는 것이 사실이 되걸랑


그렇게 홀로 연구를 계속하던 교수는 결국 극심한 스트레스 등으로 정신병원에 감금 당했고


감금된지 2주만에 나는 미치지 않았다고 주장하다가 간수에게 맞아서 상처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사망함



그래서 기존의 상식이나 규범등에 반하는 지식을 그게 비록 진실이더라도 받아들이지 않는 현상을


제멜바이스반사 (Semmelweis Reflex)

출처 : 펨코


상처 감염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주창했으나

결국 상처 감염으로 돌아가셨네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