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상대방의 진심을 의심하게 되는 순간이 있다. 언뜻 스치는 눈빛에서, 미묘하게 달라진 말투에서, 둘 사이를 채우고 있는 공기의 밀도에서... 아주 잠깐의 순간이라 할지라도 전과 같이 상대를 볼 수가 없다. 의심이란 건 그런 거 같다. 한 번 싹이 돋아나면 혼자서도 잘 자란다. 절대 시드는 법이 없다.

나는 원래 다정한 사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