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도의 찐광기 소리를 듣는 작가.jpg


무라카미 하루키

일본의 소설가.


대표작: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노르웨이의 숲>, <해변의 카프카>, <1Q84>, <기사단장 죽이기> 등




그는 요즘 찐광기 소리를 듣고 있는데

무라카미 하루키의 하루 루틴을 살펴보면 왜 찐광기(긍정적 의미) 소리를 듣는지 알 수 있음...



<무라카미 하루키의 하루 루틴>


새벽 5시

기상



기상 후, 모닝커피 마심.

커피 냠냠굿



커피 마시고 바로 책상에 앉아서

작업 ㄱㄱ

글이 잘써지든 안 써지든 무조건 앉아서 씀.



아침식사도 적당히 먹고

(냠냠)

+ 밥 대신 두부를 먹기도 함 (두부 너무 좋아해서 슈퍼 두부 말고 꼭 두부가게 두부를 먹어야 한다고 하기도...)



아무튼 밥 먹고 또 집필 작업 ㄱㄱ

대충 10시 30분(아침) 넘어서까지. 

하루에 5-6시간200자 원고지 20장 분량



하루 분량 작업 다 끝냈으면

조깅

수영



운동하고 왔으면

점심 념념



점심 먹고 나서는 또 작업을 하는데

소설쓰는 일 말고 수필을 쓰거나... 번역일을 하거나.. 음악을 듣거나... 함

(산책을 하거나 쇼핑을 하는 일상적인 일을 하기도 함)



그리고 저녁 먹고(추가) 저녁 9시에 쿨쿨

다음날 아침 5시에 일어나 이 루틴 반복...



하루에 200자 원고지 20매를 쓰니까 한달이면 600매, 반년이면 3600매를 쓸 수 있음

(해변의 카프카 원고가 3600매였다고 함)

그러니까 마감 3일전에 원고를 넘길 수 있는..!!


미라클모닝 그 잡채...

인간 미라클모닝...


좋은 의미의 찐광기......


후라마키 하루키 <일상의 여백>

더쿠펌

나도 네임드 함 하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