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웨이 알바 요약.jpg

출근하면 오븐에 불켜져있고 빵반죽 준비되어있음

(본사에서 받아오는 냉동임ㅋ)

빵반죽에 넣고 존나 구워

플랫브래드 빼고 5가지 종류 구우면 됨


문열고 한 3분있으면 손님들 들어옴

이거주세요 저거주세요

이거에 저거추가하고 저거빼주세요

이거요!!

샌드위치 제조는 정신없고 너무바쁘지만 재밌음

살짝 타이쿤느낌?

"소스없어요."


그러나 현실은 타이쿤이 아니라 문제

소스 떨어지면 냉장고에 예비소스 가져오는데

너무바쁘고 사람몰리면 예비소스도 없음

그럼 워크인냉장고 가서

이것들을



ㅋㅋㅋ


여기에 담아옴


쭉쭉쭉



담고 돌아오면 줄 3배로 늘어나있고

알바들 입 꾹 다물고 샌드위치만 쌈


다시 타이쿤


"스프 주문이요~"




그럼 냉장고에서 스프 뜨고 전자렌지에 돌리면 끝ㅋ

분명히 맨처음에는

고기-오븐-야채-계산으로 분업화해서 시작했지만

소스라던지 스프라던지 가끔 커피라는 변수 때문에

체계가 와르르 무너지기 시작함

정신차리면 샌드위치싸기로 시작하던

당신이 포스를 잡고있을것이다

그렇게 먼길을 돌아 다시 맨앞 빵자리로 돌아온 당신


"메뉴 고르셨나요?"


다시 주문을 받는다

"에그마요 샐러드용!"

"네 에그마요 샐러드. 안드시는 야채는...."

"아맞다 찹이요!"

"네. 에그마요 찹샐러드요...."




당신은 만들던 샐러드를 들고 다시 생산라인에서 빠진다

존나 몸통만한 볼에 샐러드 때려넣고

이런걸로 미친듯이 조진다

그게 찹샐러드다

돌아와서 다시 타이쿤

다시 계산





x무한루프

그러는동안 비닐장갑이 뻥안치고 50개는 버려진다(인당)


소스 묻으면 버려야되고

계산하러갈때 벗어서 버리고 돌아와서 새거끼고 등등


이렇게 버려지면 뭐다?

쓰레기통을 비워야한다


"휴 그래도 고비 넘기니까 손님들도 별로 없고 살만하네요!"

"그럼..."

"에그마요 만드세요."

계란 두판정도에


마요네즈 1키로정도 넣어서 조지면 에그마요 나온다


400번 저어만든 에그마요...

"에그마요 다 만들었서요.."

"그럼 홀 한번 정리하고 오세요."



쓸기+1

닦기+1

테이블치우기+1

퇴식구 정리+1

쟁반닦기+1


등등등

다 하고오면 빵틀이 당신을 기다린다

아까 빵 구운 그 틀

조낸 설거지를 한다

위의 걸 다 하고도 짬이 남았으면

햄을 한조각씩 떼기 시작한다

이렇게 뭉탱이로 있으면 만들때 힘드니까 나중을 위해서...


떼다보면 다시 매니저가 당신을 부른다

그렇다! 양파를 썰 시간이다


'퇴근은 언제하지.....'







아직 2시간 남았다...



출처

서브웨이가 좀 빡세긴 하지...

타이쿤의 연속 느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