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함의 상징 교황의 차 “포프모빌”이 “쏘울”이 되기까지

원래 교황이 타는 차는 자동차 브랜드들이 최선을 다해 방탄유리 등을 배치한 차량들이었다. 하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은 "방탄차로 세상과 장벽을 만들고 싶지 않다. 눈을 맞추고 손을 잡고 싶다"며, 방탄 유리를 내리고 경차에 탑승했다. http://ppss.kr/archives/25923

이슈 큐레이팅 매거진 ㅍㅍㅅ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