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다가 갑자기 '막걸리 한잔' 가사 읽고 우는 이효리.jpg


최근 이효리네 아버지 건강이 안좋으시다고 함

읽다가 감정 확 올라와서 엎드려서 움 ㅜㅜ


윤혜진도 같이 움


가사가 너무 자기 얘기 같음


또 감정이 올라옴


어느새 아빠의 고단했던 삶을 이해하게 된 이효리


사실 이 날 이정은, 엄정화와 먼저 만났을때

아픈 아빠가 제주도로 내려오셔서

함께 시간을 보내는 중이라고 얘기 했었음


올해만 친구 부모님상을 세 번 다녀와서

이제 그런 나이가 되었구나를 느낌


아빠가 이효리 어릴때 많이 엄하셨지만

부모님이 얼마나 살기 힘들었을까 하는 마음이었다고..


아빠의 갈라진 손톱 이야기는 어릴때 자주 듣던 에피소드였는데


맞선을 볼 때도 숨기셨었대

그래서 효리 엄마는 효리 아빠의 손가락이 없는 줄 아셨다고 함


갈라진 손톱은 효리 아빠가 17살때 낫으로 쑥을 캐다 다쳐서 남은 상처라고 함

당시 큰 아버지가 다친 효리 아빠를 나무라며 때렸다고...

시대가 시대인만큼 실수하면 크게 혼났다고 해 ㅜㅜㅜ

효리와 마찬가지로 엄하게 자란 효리네 아빠


최근 아빠와 시간을 가지며 왜 그렇게까지 엄하셨는지

못 물어볼것 같았던 질문도 하고

대화하며 용서, 이해를 하게 됐다고 함

출처: 더쿠
노는게 제일 좋아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