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도 고친다? 빅데이터 의료, 어디까지 왔나

“1817년 제임스 파킨슨 박사가 파킨슨병을 처음 정의한지 200년이 지났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때와 다름없는 주관적 방법으로 이 병을 진단하고 있다. 하지만 빅데이터를 통해 환자의 질병 경험을 객관적으로 측정하고 질병 진단과 치료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마이클 J. 폭스 파킨슨병 연구재단의 대표이사인 토드 쉬어러 박사가 한 말이다. 파킨슨병 뿐만 아니라 수많은 질병 치료와 의료시스템에 빅데이터 기술이 속속 도입되고 있다. 글로벌IT 기업들도 의료기관들과 협력을 강화하며 신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www.hola.co.kr 안녕하세요? 올라는 혁신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