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잉

작년 중순에 이상한 꿈 꿨단 말이야?


막 방울소리 들리고 조금 깼는데

내 다리가 들렸다가 탁 하고 놓으면

매트리스에서 튀는 그 느낌이 들어서 확 깼거든?


그런데 다시 잠이 와가지고 제정신 아닌데 옆에서 외국어로 간결한 한문장 말하는 소리가 들려서는.. 심지어 가위도 아니었다?


근데 평소에 허깨비도 보고 밥먹듯이 예지몽 꾸긴하니까 '아, 오늘은 왠 수행평가 땜에 종소리가 아직도 남아있구나, 근데 왜 가위 눌릴듯 해서 안눌리지? 이거 신종 괴롭힘? 근데 왜 저기에 4살때 본거 같은게...오, 안보인다. 뭐래는 거야 한국어로 해.' 해서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가 (심지어 그날 밤하고 다음날 오전까지 들리고 끝남)오늘 이상한꿈 꿔서 찾아보는 김에 봤더니...


신기래


어렴풋이 짐작은 했지만...

뭐 무당을 해야한다 그런건 아니고 남들보단 좋은정도?


그럼 이김에 썰을 풀도록 하지


작년초에 이런일이 있었어


같은반 애들이 있는데 내가 그때 조금 머리가 아팠나? 그런 상태였는데 지나가는 친구가 있어서 반 농담 겸 내 능력 어디까질까 궁금하기도 해서 뭔가 미세하게 느껴지는데로 다리 조심하라고 했는데


말쯤 되서 다리 다쳐가지고 오더라고


조금 소름돋긴 했지만... 설마 내탓은 아니겠지?

어느 유명하신 예언가분이 이번해에 세상의 중요한 2사람이 태어난다 했는데 그럼 혹시 예수님/석가모니 인가? ㅋㅋㅋㅋ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