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자기 전투기를 가장 많이 부순 사람

닐스 에드바드 카타야이넨

Nils Edvard Katajainen


1919. 5. 31 ~ 1997. 1. 16



닐스는 인류 역사상 자기 전투기를

가장 많이 부숴먹은 파일럿이다.

세계 1위 독일군 에리히 하르트만이

소련 전투기 352대를 부쉈고

핀란드 1위 에이노 유틸라이넨이

단 한번도 적군이 자기 전투기에

기스내는 것 조차 허용한 적이 없다면

이 양반은 자기 비행기를 제일 많이

부숴먹고도 끝까지 살아남았다.

운빨 100 찍고 태어났는지, 어린 시절 폐광이 무너졌을 때도 살았고

집에 불이 났을 때도 살았고, 겨울날 호수에 빠졌는데도 살아남아서

2차 대전에 핀란드군에 입대했다.



주요 기록


1941년

연료통 부숴먹음

승강타가 부서져

엔진을 피격

허벅지 부상

팔 부상(?)

무전기가 맛이 가서

엔진 피격


1942년

엔진이 맛이 가서

7달 동안 전투기 25번을 부숴먹자 핀란드 공군 사령부도

참다참다 빡쳐서 닐스를 폭격기 기총사수로 강제전출 시킨다.


* 닐스는 이때 전투기 부대에 복귀시켜달라고 깽판쳤다가 영창에 갔다왔다.


1943년

대공포 맞고

엔진 불나서

눈폭풍에 엔진이 얼어서

06. 30 : 핀란드 2위 에이스 한스 빈트와 파트너를 이뤄 출격했다가

혼자 소련 전투기 6대를 박살내고

대공포에 맞고

그렇게 병원에 입원해 있는데 전쟁이 끝났고

1997년

통산전적


격추한 소련 전투기 : 35기

42번

폐기처리된 전투기 : 8대

만네르하임 훈장 수여자





왜 안죽음? ㄷㄷㄷㄷㄷ



지구촌갤러리 로라X소림님 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