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 인기?…고양이 게임 ‘스트레이’ 핫한 반응

‘완벽한 고양이 묘사’와 탄탄한 플랫포밍으로 호평

정식 출시를 하루 앞둔 ‘고양이 어드벤처’ 게임 <스트레이>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게임을 먼저 접한 리뷰어들이 좋은 점수를 남기고 있고, SNS상에는 실제 고양이들이 게임 화면을 유심히 바라보는 영상도 다수 공유되는 중이다. 이 덕분에 작품을 기다리는 ‘예비 팬’들의 기대도 한껏 부풀고 있다.


<스트레이>는 한 고양이가 로봇들의 도시를 모험하면서 잃어버린 가족을 찾아 나서는 내용의 어드벤쳐 게임이다. 사이버펑크 스타일의 도시를 배경으로 직접 고양이가 되어 여러 퍼즐을 풀고 때로는 적을 마주하는 모험을 펼치게 된다.


게임은 유비소프트 출신 개발자들이 설립한 블루트웰브 스튜디오 작품이다. 실제 개발자들이 키우는 고양이, 그리고 회사에서 돌보는 고양이들에게서 직접적인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다고 개발사는 밝혔다.

직원 대부분은 고양이를 키우고 있으며, 일부 회사 고양이는 직함도 가지고 있다. ‘총괄 수석 대표 사령관 감독 담당관’(executive chief general president commander director officer) 고양이 ‘준’ 같은 경우가 그 예시다.


‘주인공 고양이’의 실제 모델도 따로 존재한다. 공동 창립자 비브와 쿨라가 몽펠리에시 인근에서 구조한 떠돌이 고양이 뮤뚜(Murtaugh)다. 이처럼 실제 고양이들에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만큼 리얼하고 공감 가는 고양이 묘사가 게임의 최대 매력으로 꼽힌다.


공간적 배경은 여러 사이버펑크 창작물에 직간접적 영향을 준 홍콩의 구룡성채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수직적으로 복잡하고 폐쇄적인 공간 디자인이 고양이 특유의 이동 방식과 어우러져 자연스럽고 다양한 플랫포밍 게임플레이를 유도하고 있다.

리뷰어들도 직접적으로 정확한 고양이 묘사를 호평하는 중이다. 게임즈레이더는 “다소 짧지만 경이로운 어드벤처 게임이며, 기묘하고 아름다운 로봇 세상을 배경 삼으면서도 고양이를 완벽하게 표현했다”고 평가했다. 게임은 평점 종합사이트 오픈크리틱 기준 평균 점수 84점, 추천율 92%를 기룩 중이다.


하지만 그저 ‘고양이다움’에만 의존한 게임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많은 리뷰어가 게임의 퍼즐 메카닉과 탐험의 재미 또한 높이 사고 있다.


게임 인포머는 “이상한 세상을 모험하는 탄탄하고 짤막한 게임으로서, 플레이할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게임스팟은 “전문적 솜씨로 고양이 주인공 고유의 능력을 게임에 구현, 매혹적인 포스트아포칼립스 세상 속 몰입감 있는 퍼즐 어드벤처를 구현해냈다”고 호평했다.

게임의 군더더기 없는 마감처리와 뛰어난 비주얼도 칭찬의 대상이다. PC 게이머는 “간결하고 잘 다듬어진 시스템을 통해 풍성한 스토리와 매력적인 주인공이 빛날 수 있다”고 전했다. 메트로는 “사이버펑크 디스토피아 세계와 엉뚱한 플랫포머의 기이한 만남. 훌륭한 비주얼과 매우 귀여운 고양이 덕분에 두 가지 요소가 잘 조화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아쉬운 지점으로는 ‘도전 거리’가 없는 게임의 난이도가 지적된다. 게임 레볼루션은 “액션과 퍼즐풀이는 어떤 유저에게는 너무 쉬울 수 있다”고 전했다. 플레이 시간의 경우 ‘짧지만 적절하다’는 평가가 많다. 게임 가격은 3만 5,000원, 총 플레이 시간은 완벽 클리어 기준 8~10시간으로 알려져 있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