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떠난 어린 아이들의 방을 담은 사진. jpg

Miranda Hutton



런던에 사는 사진작가

어린 아이와 사별한 부모님들을 만나 면담하고

허락을 받은 후 아이들의 방을 촬영했어

아이가 죽은지는 수년이 됬지만 그대로 보관한 부모님들도 계시고 다른 용도로 활용한 부모님들도 계셨어


이 방의 주인들은 이제 세상에 없지만

아직 방의 온기가 느껴지는 건

빈 방의 주인 몫만큼

계속해서 부모님이 사랑으로 그 방을 메꿔주기 때문이겠지

우리나라는 이사도 자주 다니고 리모델링도 많이 하는 편이라

이렇게 보존하기가 어려울 것 같긴하다

자식이 먼저 부모의 품을 떠나는 것은 최고의 불효라던데

그런 불효마저 사랑으로 덮고 매일매일 빈방을 보듬는 부모님들이 참 대단해

아이가 죽은지 3년 경과 한 방 2010년 촬영

침대 머리맡에 가족사진이 있네


아이가 죽은지 11년 된 방

그때 그 모습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8년이 지난 방 그대로 보관중 2004년 촬영





아이가 죽은지 11년 된 방




아이가 죽은지 4년 된 방



아이가 죽은지 2년이 지난 방 사진이 그대로 많이 남아 있네





아이가 죽은지 6년이 지난 방





아이가 죽은지 5년이 지난 방





4년이 지난 방




죽은지 11년이 지난 방



출처


그대로 있는 그모습이 더 슬프네요 ... ㅠㅠ

띠용가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