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은 '보는 게임'이 아니라 '하는 게임'이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쇼케이스에서 공개된 내용

2일, 컴투스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사가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모바일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의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먼저, 컴투스 이주환 공동대표가 나와 게임을 소개했다. <크로니클>은 <서머너즈 워> IP 세계관의 전체 연대기 가운데 매우 중요한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다양한 소환수와 같은 <서머너즈 워> IP의 아이덴티티를 계승하면서도 MMORPG의 장르적 특징을 더한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크로니클>의 세계에서 소환사가 되어 소환수들과 함께 전투를 펼칠 수 있다. 스킬과 속성 간 상성 이외에도 다양한 기믹에 대한 대응이나 직접 컨트롤의 재미를 느끼고 다른 플레이어와의 협동 플레이를 즐기는 등 <크로니클>만의 다채로운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주환 대표는 지난 8년간 전 세계 유저분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를 통해 얻은 노하우를 최대한 담아내어 모든 분들에게 즐거운 플레이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 <크로니클>, 실시간 전투가 기반


다음은 제작진이 직접 설명한 <크로니클>의 특징이다.


<크로니클>은 <서머너즈 워> 이전에 발생했던 하나의 사건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3명의 주인공 중 하나를 선택해서 진행하게 되며, 진행 과정에서 다양한 소환수를 만날 수 있다. 함께 전투할 수 있는 소환수는 총 3마리며, 난관에 부딪힐 때마다 전략적인 소환수 조합이 요구된다.


런칭 기준으로는 350종 이상의 소환수가 준비되어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소환수의 전투 조합을 통해 기존 MMORPG에서는 느끼기 어려웠던 다채로운 경험과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다. 또한, 자신만의 개성을 조합에 담을 수도 있다.


<크로니클>은 턴제였던 <서머너즈 워>와는 달리 실시간 전투를 기반으로 한다. 레벨이 존재하기에 꾸준한 성장이 필요하지만, 일정 수준 이상의 컨트롤 요소를 요구하기에 사용자의 피지컬도 중요하다. 모바일 편의성을 위한 자동 전투를 지원하긴 하지만 스토리 진행을 위해서는 수동 조작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수동 조작이 의미를 가지도록 던전의 기믹이나 보스의 패턴에도 공을 들였다.

가령, 게임에  등장하는 ‘하얀 그림자 성벽’ 던전은 속박된 영혼을 해방하기 위해 유저가 직접 술래가 되거나 간수들을 술래로 지정하는 두 가지 방식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특정한 기믹을 가진 다양한 보스 몬스터도 있다. 가령 매드 사이언티스트인 슈레클리는 체력이 떨어지면 스스로 약을 투여해 불사에 가까운 힘을 얻는데, 이는 특정한 효과를 가진 소환수로만 쓰러트릴 수 있다. 개발진은 슈레클리와 같은 여러 보스를 처음 마주하면 마치 단단한 자물쇠와 같은 느낌이 들지만, 다양한 소화눗 조합을 통해 맞는 열쇠를 찾는 재미와 자물쇠를 풀어냈을 때의 성취감이 <크로니클>의 핵심 재미라고 전했다.


마성빈 사업실장은 "<크로니클>은 보는 게임이 아닌, 유저가 직접 조작해야 하는 하는 게임으로 모바일 MMORPG 패러다임을 바꾸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외에도 협동 콘텐츠인 길드와 레이드, 경쟁 콘텐츠인 전장과 아레나, 도전 콘텐츠인 두 개의 탑 등 MMORPG의 특성에 맞춰 메인 퀘스트 이후에도 진행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가 쇼케이스에서 언급됐다.



#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이전의 이야기 다룬다

<크로니클>은 <서머너즈 워> 세계관에서 '프리퀄'에 해당한다. 이야기가 시작하는 시점은 같은 IP인 <서머너즈 워>나 <백년전쟁>보다 훨씬 오래 전이다. 세계관에 존재하는 다양한 나라 중 '라힐 왕국'에서 이야기가 시작되며, 평화로웠던 왕국에 미지의 적이 찾아오며 주인공은 이와 맞서야 한다.


이야기의 큰 줄기를 이끌어가는 주인공 3인방은 MMORPG의 특징인 '성장'을 보여주기 위해 청소년에서 막 성인이 되어가는 나이로 설정됐다. 


먼저 마법을 주로 사용하는 오르비아는 퓨전 판타지 느낌으로 디자인되었다. 키나는 귀여운 인상과는 상반되게 주 무기를 해머로 디자인에 반전을 주고 내면의 강함을 표현했다. 클리프는 탱커 역할에 맞게 방패를 사용하며, 본업은 소환사인 만큼 지나치게 전사와 같은 느낌이 나지 않도록 중갑과 검 같은 날이 있는 무기는 배제하며 디자인되었다.

오르비아, 카나, 클리프

소환수의 디자인과 정보도 공개됐다. 앞서 언급했듯이 서비스 시작과 함께 350종의 소환수가 제공된다. 같은 외형이라도 5가지 속성에 따라 클래스나 스킬에서 차이가 있다.


일정 조건 만족 시 소환수는 각성을 할 수 있으며, 각성하면 외형이 다시 한번 바뀐다. 스킬도 변화되거나 추가돼 보다 다른 전투 경험을 얻을 수 있다.

소환수 디자인은 원작 <서머너즈 워>에 등장한 2등신 소환수를 6~7등신으로 재해석하고, <크로니클>의 디자인 방향성과 감성이 느껴지도록 수정됐다. 소환수들의 스토리에도 보다 중점을 두어 '소환수 이야기'라는 콘텐츠가 만들어졌으며, 이를 통해 소환수들의 속 사정을 알 수 있게 된다.


방대한 <크로니클> 속 이야기를 표현하기 위해 수십 편의 셀 애니메이션, 인 게임 컷신, 하이폴 동영상 등 다양한 형식의 시네마틱도 제작됐다. 



# "보는 게임 아닌, 하는 게임으로 모바일 게임 패러다임 바꾸겠다"


<크로니클>은 론칭 시점에서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플랫폼을 지원하며 크로스플레이가 가능하다. 조작의 편의성을 위해 게임 패드에도 대응한다. 빠른 시일 내에 스팀을 통한 서비스도 진행될 계획이며, 향후에는 Xbox에도 콘솔 서비스될 예정이다.


컴투스는 한국이 최초 런칭 지역인 만큼 콘텐츠 소모가 빠를 것으로 예상되어 다양한 업데이트가 빠르게 이어지도록 준비 중에 있다. 현재 다음 시즌 업데이트가 진행 중이며, 여러 가지 콜라보와 이벤트가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외에도 <서머너즈 워> IP를 8년간 서비스하며 얻은 컴투스의 노하우를 집약해 유저들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 환경을 갖추겠다고 설명했다. 공식 커뮤니티를 통해 유저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중요한 이슈에 대해서는 책임자가 직접 이야기할 예정이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은 8월 16일 한국 시장에 출시된다. 이후 글로벌 서비스에 필요한 주요 개선 사항을 반영한 뒤 2022년 하반기 글로벌 출시될 계획이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