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가 우주개척에 대한 자신감이 뿜뿜하던 시절.jpg


1960년대


모르는 만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뿜뿜하던 시절인데...


예로 '금성'은 지상 낙원으로 생각 됨 ㅋ


미국 플로리다 정도의 화창한 날씨의 아름다운 별이라고 생각


이유는 탐사선을 통해 흑체 복사 온도를 계산해보니 표면온도가 '영상 27도'로 나와서...


그러나 금성의 두터운 대기가 폭발적 온실효과를 일으킨 결과가 지금의 모습인데...

(섭씨 457도, 평균온도)


이거를 몰랐던거지




그래서 '금성인'을 소재로 한 SF 소설이나 금성인을 만났다는 각종 루머도 유행


대표적으로 톰 크루즈가 믿는 '사이언 톨로지'가 있는데

교리상 '금성인'이 큰 역할을 함 ㅋ


이 다시 '금성'이 얼마나 환상적인 대상이었는지 체감할 수 있는 부분 





그러나 금성에 대한 사실이 하나하나 밝혀지면서


이런 루머들은 크게 줄어들게 됨

금성을 처음으로 탐사한 소련의 탐사선


오른쪽 사진의 중간 부분을 보면 뭔가가 떨어져 나간 것을 볼 수 있는데


착륙 하는 와중에 열 차폐막이 떨어져 나간 것, 


그래서 실제 탐사시간은 짧아졌지만, 금성에 대한 환상을 무너뜨리기엔 충분했어




금성에 대한 환상이 무너지고나서는 그 위치를 '화성'이 대체


그러나 화성도 사실이 하나 하나 밝혀지면서 환상은 많이 사라진 편




그리고 우주에 대한 사실이 하나하나 밝혀지면서


사실 우주 개척에 대한 자신감은 오히려 과거보다 떨어진 편이야


생물(특히 지적생명체)이 살기 적합한 행성은 사실 그렇게 흔하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지고

(해비터블 존=골디락스 존)


그래도 태양계에서 과학자들의 마지막 희망의 별이 '유로파'


목성의 위성이며


물이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밝혀진 별이야



얼음으로 둘러싸인 별인데


얼음 밑의 물 속에 '생물'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있음

2024년, 유로파로 향하는 탐사선이 발사될 예정임



출처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