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4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 22/08/04 류효상의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


1.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에 속도를 올리고 있는 가운데 장제원 의원과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만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세 사람의 회동을 놓고 지도체제 논의 등 다양한 해석이 나옵니다.

아직도 김종인 찾는 거 봐라… 대한민국 정치 수준이 딱 여기까지라는 거~


2. 지지율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산 넘어 산 상황에 처했습니다. 대선 당시부터 집요하게 따라다녔던 논란의 무속인 인사청탁 의혹과 더불어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씨 관련 업체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입니다.

어쩌다 대한민국의 국격이 이리 바닥을 치고 있는지 챙피해 살 수가 없다.


3. 이준석 대표는 당이 자신의 '해임'을 전제로 비상대책위 전환에 속도를 내는 것에 강력 반발했습니다. 이 대표는 “끼리끼리 이준석 욕하다 문자가 찍히고 지지율 떨어지니 내놓는 해법은 이준석의 복귀를 막는 것이다”고 주장했습니다.

지금의 비상사태는 전부 윤핵관 때문인데 자리에 없는 이준석 목만 뎅강~


4.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전 정권 수사와 관련해 "이번 주부터는 구체적인 액션 플랜으로 맞대응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우 위원장은 "더 이상 이 문제를 구두 경고로 할 수 없다"며 강력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맞대응도 맞대응이지만, 윤석열 정부의 ‘본부장’만 털어도 날 새겠다~


5. 정의당은 용산 대통령 관저 공사의 수의계약 관련 의혹에 대해 직격했습니다. 정의당은 "허위와 특혜, 불법 의혹으로 가득 찬, 공공기관의 입찰공고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민망한 엉터리 수의계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여기에 비하면 오히려 박근혜 정부는 순진하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6. 국회입법조사처는 재정건전성 확보와 저성장·초고령화 사회 대비 차원에서 지난 45년간 유지해온 부가가치세 세율 인상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입법처는 우리나라 부가세율이 OECD 평균의 절반 수준이라고 했습니다.

재벌 법인세 낮추고 부자들 종부세 깎고 간접세로 충당하겠다? 에라이~


7. 과학방역을 내세웠던 윤석열 정부가 이번에는 ‘표적방역’을 들고나왔습니다. 인원이나 시간제한 등의 거리두기를 하지 않고 데이터에 기반해 취약그룹을 집중 대응하겠다는 것인데, 기존 방역과 차이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입니다.

문재인 정부 표적 수사만 하다 보니 ‘표적방역’까지 생겨났나 보네…


8. 오는 17일 취임 100일을 맞이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 등의 기념행사를 생략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대통령실은 “어려운 경제 상황에 떠들썩한 행사는 맞지 않다는 게 대통령 생각이다”고 전했습니다.

벼룩도 낯짝이 있다는데… 그 얼큰이를 들이밀기 좀 민망하지 않겠어?


9.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만 5세 초등학교 조기입학과 관련해 "정책 폐기라고 보면 너무 앞서나간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장 차관은 또 “입학 연령을 1년 낮춰도 발달 단계상 충분히 교육이 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사회적 합의가 ‘폐기’라고 해도 자신들만 ‘아니’라고 하는 ‘굥교육’주의자들~


10. 인천지역 경찰관들을 겨냥해 ‘나부랭이’라고 비하한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을 경찰이 고소하기로 했다. 허 의장은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경찰을 겨냥해 전부 형사처벌해야 한다며 ‘내전’ 상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말하는 수준이 시의회 의장이 아니라 시정 잡배 같은데… 고소 당해 고소하다~


11. 국민대의 ‘김건희 논문’ 검증 결과가 여름방학과 휴가철이라는 절묘한 시점에 기습 발표해 반발 여론을 최소화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윤석열 대통령 휴가 첫날에 결과를 내놓은 것 역시 우연의 일치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입니다.

하여간 잔대가리 하고는~ 그 머리로 공부를 했으면 그냥 박사감인데 말야…


12. 국민대의 ‘김건희 논문’은 '표절이 있었지만, 표절이 아니다’는 판정에 대해 학계가 직접 검증 작업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회대개혁을위한지식네트워크’는 학계 차원의 국민검증을 개시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민’이라는 이름을 내세운 부끄러운 집단이 하나로는 부족하단 말이냐고~


13.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측이 외교부 주도의 민관협의회에 더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외교부가 피해자 권리 시행을 늦추기 위해 대법원에 의견서를 냈고 그 과정에 사전 통보나 설명도 없어 신뢰가 깨졌다는 것입니다.

일본과의 관계 회복만 생각하고 어설픈 양보나 하는 게 바로 친일 행위라고~


14.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면서 기업들이 회식 등 단체활동 자제령을 내리자 MZ세대 직장인들 사이에서 환영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MZ 직장인들은 ‘회식은 업무의 연장으로 회식 자제가 사내 복지’라고 말합니다.

일도 일이지만, 관계도 중요하지 않나? 혹시 이런 생각 자체가 꼰댄가?


우상호 "어대명 깨졌다" 당 대표 선거 흥행 도화선 되나.

이상돈 "윤 대통령, 청와대 나오는 바람에 민낯 드러나".

오세훈, 국민의힘 집권 석 달도 안 돼 혼란 "안타깝고 착잡”.

'대통령·정부 코로나19 대응 잘한다' 여론 29%, 역대 최저.

국민의힘 청년당원 “우리도 찬성” 비대위 전환에 힘 실어.

박순애 “내년 3월 장관 그만둘 수 있다” 발언 논란.

국정원장 “윤 대통령이 전 정권 국정원장 고발 승인" 논란.

동아일보, 윤 대통령 지인 법사 또 등장 "암 덩어리 될 것”.


경험을 현명하게 사용한다면 어떤 일도 시간 낭비가 아니다.

- 오귀스트 로댕 -


경험만큼 훌륭한 스승은 없을 것입니다. 물론 하지 말아야 할 짓을 굳이 나서서 하는 어리석음은 빼고 말입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라고 회피만 한다면 경험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을 것입니다.

지금 지구를 돌고 있는 대한민국의 ‘나로호’ 위성처럼 말입니다.

실패도 훌륭한 경험이라는 것 잊지마세요.


류효상 올림.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