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앞으로 들어온 부조금

엄마 돌아가신지 조금있음 세달되네요.

아직도 가슴이 아프고,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납니다.


저는 남동생이 두명 있습니다.

둘 다 아직 결혼 안 했구요.


엄마 돌아가셨을 때, 저랑 같이 셋이 상주 섰지요.

아빠는 이십년전에 돌아가셨어요.


다 끝나고 부조금 정리하잖아요?

우선 모든 비용은 제 남동생 카드로 다 결제를 했고, 저는 부조금도 다 넘겨 줄 생각이었어요.

저만의 착각이었지만요.


정리중에, 남편이 자기 앞으로 들어 온 거는 십원한장 안 빠지고 다 챙기더군요.

왜이러나 했는데...

처가에 아들이 둘이나 있는데, 자기가 낼 이유가 없답니다.

그리고, 어차피 자기 앞으로 들어 온 거고 다 자기가 갚아야 될 돈이라고 하네요?


정말 십원하나 안 빠지고 다 챙겼습니다.

심지어 시어머니랑 시동생이 주신 부조금도 지가 챙겼습니다.

너무도 당당해서 저는 뻥졌고

제 남동생들은 순해서...네, 매형 하고 있더군요.


남편 회사, 남편 친구, 남편 지인, 남편 가족..

다 빼고 나니 오히려 장례식비용이 초과 됐어요.

당연하죠. 저 모든 분들이 와서 돈만 내고 간게 아니라

밥도 먹고, 술도 먹고 그러고 갔으니까요.


그 얘긴 쏙 들어가고.......


저는 처음엔, 초과 된거는 모르고..

제가 장녀라 앞으로 49재도 챙겨야 하고, 제사도 챙겨야하니

그 돈으로 쓰는건가? 여겼어요.

진짜로 그리 생각 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저사람이 차를 바꾼다네요?

돈 있냐니..장모님 장례 치르고 들어온 돈 있답니다.


하.....씨ㅂ ㅏ ㄹ....


엄청나게 싸웠고, 지금도 싸우고 있고

저는 저 뻔뻔함이 도저히 용서가 안 되는데..

저사람은 너무도 당당합니다.


지 앞으로 들어 온 지 돈이랍니다.



+)


많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많은 욕도 감사드리구요.

욕이 이렇게 고마울 줄이야.....


네, 남편 앞으로 들어온 부조금이 제 동생들보다 좀 많았습니다.

아무래도 동생들은 아직 미혼이고 사회생활도 짧아서요.

저는 전업주부로 살았어서(애들 키우느라) 제 앞으로 들어 온 건 친구들 외엔 없고

고모, 이모, 삼촌 등등은 우리 세남매 공통이구요.


사실상 부조금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게, 회사분들이시더라구요. 그리고 그 분들이 많이 오셔서 밥과 특히 술을 많이 먹고 갔구요.


제가..제 동생에게 부조금을 다 주고 싶었던 이유는....앞으로 엄마 제사나 그런 걸 니가 모셔라라는 뜻이었습니다.

물려받은 게, 정말 하나도 없거든요.


그런데, 남편이 본인 몫의 부조를 다 챙기니..

저는 맏사위 노릇하려그러나? 아~~ 49재랑 제사 내가 다 챙겨야겠다 라고 생각 했던거구요..

대화나 상의를 못 했던 건 사실입니다.

당연하다 생각했기에 대화의 필요성을 못 느꼈고

슬프고, 정신없고, 당장 화장이랑 이런저런거 알아보느라 정말 좀 그랬어요.


49재 물론 벌써 지났지요.

부조금 정리 할 때, 저리 생각 했었다는 겁니다.



열 내 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립니다.

추가 글이라, 후기가 아님을 알립니다.




미친놈인가

저런 놈도 결혼을 하네요;;

아니 그럴거면 밥값 술값도 따로 계산했어야지

세상에 진짜 상상도 못할 인간들이 왜 이렇게 많죠ㅠㅠ 아 열불나 사이다 후기 필요해.............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