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능력만 보고 채용"했다지만.. 대통령실에 드리운 극우 유튜브의 그림자 극우들의 놀이터가 된 대통령실 굥가놈은 그 수괴 나라 꼬라지가 3달도 안돼 모든 게 망가지고 파괴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20807210121771
plus68
2
0
0
[하승수의 직격] 미국 장관 만난다더니 차관보 만난 한동훈 검증이 필요한 한동훈의 미국 출장 한동훈 장관의 미국 출장계획서와 출장결과 보고 문건을 찾아서 분석해 봤습니다. 미연방 법무부장관을 만난다더니 차관보만 만나고, 중간에 2일은 별다른 일정이 없고, 하루는 밥먹는 일정만.... - 하승수변호사 https://vop.co.kr/A00001617529.html?s=09
plus68
2
0
0
尹대통령 장모, 수표금 분쟁 2심서 뒤집혀..법원 "5억원 상당 지급해야" 굥나라 굥 장모, 형사소송에서는 솜방망이 판결 징역 1년형, 민사소송에서는 최씨가 사기치다가 토해내게 생겼다. 일반인 같으면 이미 감옥에 있어야 할 굥 장모 최씨는 백주대낮에도 활보하고 있다. https://v.daum.net/v/20220825174235976
plus68
1
0
0
이 정부를 보면 ‘경제는 보수가 잘해’라는 세간의 믿음이 근거가 없는 잘못된 믿음이라는 생각이 든다. 경제는 보수가 잘한다는 말은 김영삼정권이 IMF환란을 초래하면서 개소리가 된지 오래고 이명박근혜를 거치며 보수는 국정 전반의 모든 분야에서 무능함을 보여줬을 뿐이다 게다가 부패하기까지 하고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기까지 했다 그런데 이들보다 더 한 굥정권이라니 어이가 없다 https://news.v.daum.net/v/20220807180522481
plus68
3
0
0
많은 분들의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plus68
6
0
3
복귀하는 尹, "더 낮은 자세로 국민 받든다 뜻 밝힐 듯" 낮은 자세로 국민을 받든 적이 단 한 번도 없었기에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받든다는 말은 비문인 동시에 거짓이다 https://news.v.daum.net/v/20220807142653333
plus68
3
0
1
與, 9일 '주호영 비대위' 출범 유력..활동 기간 '관건' 세월호 참사 당시 304명이 희생당했는 데, 교통사고라며 망언했던 폐륜아... 특히 진상규명을 방해하며 불순세력이 있다고 갈라치기 했던 인간 쓰렠 아닌가? https://news.v.daum.net/v/20220807205304652
plus68
3
0
1
[서울의소리] `펠로시보다 김건희(?)` 尹 "가족이 먼저다"..네티즌 "국가보다 가족이 먼저냐" '국가보다 중요한 가족 구성원은 온갖 논란 김건희, 개 4마리 고양이 3마리', '역대 대통령들, 국가 중대사에는 휴가 반납·보류·취소 및 청와대 대기', '<사람이 먼저다> 문재인 전임 대통령 임기내 여름 휴가 5번 중 4차례 보류 및 연기 https://www.amn.kr/42152
plus68
2
0
1
"무려 4백여명이나 된다"…악명 높았던 '일본 독가스 부대' 명단 공개 일본은 일제 36년간 온갖 만행으로 군도에서는 하루한끼 주면서 자는시간 빼고는 강제노역시키고 일부는 만주에 끌려가 731부대에서 탄저균을 화생방 실험실서 강제흡입 시켰다 해방되었으나 1950~1953년 6.25전쟁으로 한국에서 군수물자를 팔아 그들은 부흥했다 한국의 피와 혼까지.. 이러한 만행을 단 한번도 진실되게 사죄하지 않는 일본정부...일본을 절대 잊지말자!! 이러한 일본의 만행을 덮어두자는 굥 국짐 친일파 후예들이라고 강변하는듯 하다.. https://m.news.nate.com/view/20220816n03797
plus68
6
0
0
- 공유 부탁드립니다 앞서 정부는 HMM이 9년 연속 영업실적 적자를 기록하자 7조4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해 구조조정을 진행했다. 그 결과 2020년 2분기부터 흑자 전환했고 지난해에는 매출 13조7941억원, 영업이익 7조3775억원의 역대 최고 실적을 내며 지난 9년간 낸 영업적자를 한 번에 만회했다. #민영화 https://news.v.daum.net/v/UsAZK1VsHQ
plus68
5
1
0
“日, 힘 합쳐야 할 이웃? 광복절에 할 소리가 따로 있지” 네티즌 ‘부글부글’ 굥석열의 첫 광복절 기념사는 친일정권 친일 대통령임을 세계 만방에 알리기 위한 공식적 커밍아읏으로 보기에 조금도 모자람이 없었다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3899
plus68
2
0
0
윤석열 정부 아닙니다. 극우 세력에 의해 장악된 김건희 정부입니다. - 황교익 https://m.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055351.html?_fr=fb#cb
plus68
1
0
0
尹, 세모녀 비극에 "복지시스템 미작동…약자 찾아 특단 조치" 연간 60조의 감세가 예상되는 부자감세에다 긴축재정으로 가장 타격을 받을 부분이 취약층에 대한 복지분야가 될 건 불을 보듯 뻔한데 주둥이로만 복지강화를 외치는 건 위선과 기만의 극치다 실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층에게 필요한 건 복지의 확대지 윤석열의 물색없는 립서비스가 아니다 https://mobile.newsis.com/view.html?ar_id=NISX20220823_0001987096
plus68
6
0
3
[단독] 한동훈 일가 '스펙공동체' 의혹, 연세대 본조사 착수 연세대라고 다르겠나? 희망 고문 끝은 더 처참하다. 선택적 분노만 일삼던 대학생들의 수준부터 올려라! 그 교수에 그 학생이지... https://news.v.daum.net/v/20220808095104632
plus68
2
0
1
[서울의소리] 전범기 나부끼는 日 관함식 초대받은 尹정부 "적극 검토"..文정부는 답도 안줘 '日관계개선 원하는 尹정부 참가할 것으로 예상', '참가하면 박근혜 정부 이 후 7년 만에 日 관함식 참가' '日, 지난1월에도 한국 초청..당시 文정부 답안줘', https://m.amn.kr/42246
plus68
4
0
0
윤석열 대통령은 반지하 세가족 참사 현장을 방문해 무엇을 보았을까. 정부가 2023년도 예산안을 짜며 공공임대주택 관련 예산을 25% 이상, 5조6천억 넘게 삭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굥정권과 국짐에 국민대접 받으려면 적어도 종부세 낼 정도는 되어야 한다는 걸 아직도 모르고 있다면 자신의 인지기능을 먼저 의심해보기 바란다 https://m.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1056756.html?_fr=tw&s=09#cb
plus68
2
0
0
참사현장 사진, ‘국정홍보 카드뉴스’에 쓴 대통령실 대통령에도 미달이지만 인간으로서도 미달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인증샷이다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3883
plus68
5
0
1
[대통령실 14명 중 9명 다주택자.. 윤석열 76억·김태효 120억 신고] ↑ 문재인 정부때.. 평생 처음 산 24억짜리 1주택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한테 가했던.. 언론들의 잔인했던 잣대가 저 부유한 다주택자들한테는 어떻게 작동된 보자. https://v.daum.net/v/20220826050232630
plus68
2
0
0
김여사-증권사직원 녹취록 보도에 "왜곡·날조" 완전히 개양아치들 저리 가라네! 증거가 나와도 오리발 내미는 개쓰레기들... 하늘의 그물은 성긴 듯 보여도 단 한놈도 그냥 지나치는 법이 없다 벼락 맞아라! https://v.daum.net/v/20220902210559917
plus68
5
0
1
尹 긍정 28% 부정 66~67%..KBS·MBC 여론조사 결과 같았다 만약 이같은 여론 흐름이 6개월 정도 지속된다면 윤석열이 하야도 고려하는 최소한의 염치를 볼 수 있기를 바라지만 그같은 염치가 있으리라 기대하기 매우 힘든 인물이긴 하다 https://news.v.daum.net/v/20220815170922525
plus68
0
0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