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너와 함께한 서울의 겨울은 바다였다. 바람이 길을 따라 물처럼 흐르는. 조용히 흐르는 그 물결 안에는 추위들이 플랑크톤처럼 밀집해 있었다. 내가 회상하는 우리의 겨울은 너무나도 조용하고, 햇살이 금빛으로 내렸지만 차갑고, 그러나 또 서로가 있어서 따뜻했던 계절이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