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뚫고 하이킥] 세명의 남자가 사랑했던 캐릭터

GIF

세경






정준혁

말이 필요없는 일편단심 순정캐

세경 또한 준혁의 마음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더 마음 아픈 커플


"누나랑 이 대학 입학해서 같이 다니는게 꿈이었거든요"

"보름만 더 있으면 꽃 활짝 핀 거 볼 수 있는데'

(둘은 케미 해명하세요;

아니면 같이 드라마 찍는걸로 보답하시길)






이지훈

세경에 대한 마음이 동정이냐, 사랑이냐 아직까지도 말이 많지만

감독피셜 뒤늦게 사랑을 자각한게 맞음


"가지마라"

"미안하다. 내가 한 말들 때문에, 상처주려고 한게 아니었는데"





줄리엔

109화에서 밝혀진 줄리엔의 짝사랑


"난 한 때 그녀를 열병처럼 사랑한 적이 있었다"

"내가 세경을 좋아했던 건 언제까지나 나만의 비밀이다"

.

.

.

.


지붕킥 시청자들의 아픈 손가락 세경이ㅜㅜ

세경씨 사랑하지 않는 법 나는 몰라..




출처

한 때 열병처럼 사랑했다는 말이 감동적이다..

세경씨.. 역시 존예였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