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의 바다 / 김정숙

여름밤의 바다 / 김정숙


 

파도치는 바위틈에

따개비와 고동이 놀고 있다

다닥다닥 붙어서 

 

빨려 들고 싶은

투명한 바다의 유혹에

노출했던 살갗이

열기를 식힐 때

밤바다의 욕정은 그칠 줄 모른다 

 

거센 파도가 벗기어

바위는 알몸으로 번들거리고

짙은 어둠속에서

노란 살결 드러낸 달빛은

살갗을 불태워 바다에 뿌리고

하얗게  피어나는 파도는 단내가 났다 

 

바다 속을 헤집는  해녀처럼

여름바다는 그렇게 꿈틀거린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