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펌)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日언론 "尹대통령, 위안부 기념일에 메시지 없어..문재인 정권과 온도차" 역시 친일파!!! 이래놓고 광복군 묘역엔 왜 찾아가노!!! 인지부조화... 문프 때는 일본이 개ㅈ빱으로 보였는데.. 상황이 역전 된것 같은 이 ㅈ가튼 기분은 뭐지 ... th발♨️♨️ https://news.v.daum.net/v/20220814162803080
plus68
9
0
3
젊은이도 힘든 날씨에... 윤석열 퇴진시키겠다고 나온 부산 할매 #윤석열퇴진 #부산역 #아이엠피터뉴스 https://www.youtube.com/shorts/P6blAV2Dofc
plus68
5
1
1
(펌)
plus68
3
0
1
이거 꼭 그거같다. 창경궁을 동물원으로 만들고 경복궁을 조선총독부로 가리고 한국의 명산마다 쇠말뚝을 박아 민족정기를 끊어놓으려던.. 청와대 유원지로 만든거론 부족했나보다..... 트위터(펌) 문개소웬 님
plus68
3
1
1
(펌)
plus68
8
0
2
16명 살인하고 잡힌 북한주민의 인권이 보장을 외치던 색히가 자국민에게는 불태워 버려야 한다고 말하는 건 정상이니..? 국민을 위해서 불타야 할 것들은 따로 있지 않나..? 트위터(펌)
plus68
4
0
3
차별 혐오 일삼던 이새끼저새끼의 인과응보. 트위터(펌)
plus68
5
0
2
지금 대한민국은 윤석열보다 배후의 김건희와 장모 그리고 '소통령' 한동훈의 '狐假虎威'가 나라를 망치고 있다는 여론이다. 중국의 후한 말 '십상시'(十常侍)가 정권을 잡아 조정을 농락한 끝에 자멸한 교훈을 되새겨야 한다. 당시 십상시 일가친척 모두 높은 관직에 올라, 위세가 대단하였다고 한다. 트위터(펌) 빈무덤 님
plus68
9
2
4
역대 그 어느 정부에서도 광복절 기념식장이 이처럼 엉성하고 초라하게 꾸며진 적은 없었다. 광복의 가슴 떨림은 고사하고 애국의 경건함조차 느껴지지 않는 공간이었다. 날림의 지역 축제 행사장을 보는 듯했다. 대한민국의 국격이 바닥에 뒹굴고 있다. 비참하다. - 황교익(페북)
plus68
6
0
2
자유게시판 - 또 대형사고친 김건희 팬카페.jpg 진심으로 봉사하는 사람은 조용하게 아무도 모르게 합니다!! 이것들 고생하시는 소방공무원 사칭 선 넘었다... https://www.ddanzi.com/free/748091709
plus68
9
0
2
궤짝 톱질형 1. 님웨일즈의 <아리랑>에는 김산(장지락)이 겪은 잔인한 경험들이 많이 나온다. 그중 중국의 어느 마을에서 사람을 나무 궤짝 속에 넣고 톱질하는 장면이 있다. 아주 조금 상자를 톱질하고는 차를 마시다가는 또 조금 톱질을 하는 식으로 천천히 궤짝을 썰어 내려간다. 궤짝 속의 사람은 느린 고통에 죽음을 맞는 반면 집행자들은 그만큼의 즐거움을 누린다. 2. 2년 전쯤 석방 상태였던 정 교수가 영주에 내려왔었다. 내 노트북의 자료를 함께 들여다보던 짧은 몇 분의 시간, 그때 정 교수는 구속 후유증으로 허리가 아파 바로 서 있지를 못했다. 그는 서지도 앉지도 못한 꾸부정한 자세로 등에 손을 짚은 채 억지로 자료를 읽어 내려갔다. 3. 서울에서 따로 만날까 일정이 비는 날 맞춰 연락을 취했을 때 하루 종일 전화를 받지 않는 날이 많았다. 나중에 알고 보면 정 교수가 병원에 있는 날들이었다. 어느 날 만났을 때 정 교수는 양쪽 손목에 반창고를 붙이고 나타났다. 전날 시간이 없어 링거 주사 두 대를 동시에 맞았다고 했다. 4. 나는 뭔가 찔리는 게 있을 때의 정 교수의 표정을 안다. 최성해 총장이나 동양대 교직원의 증언에서 거짓과 엉터리를 쉽게 감지하듯 정 교수의 해명이 앞뒤가 맞는지도 알아챌 수 있다. 연락하는 동안 정 교수가 표창장에 대해 뭔가를 숨기거나 찔리는 사람이라고 느꼈다면 내 딸까지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일도, 내가 그의 억울함을 말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2020년 12월, 크리스마스를 이틀 앞두고 정 교수는 유죄 판결과 함께 1심 법정에서 다시 구속되었다. 그는 수감 상태에서 2심과 3심을 치르고 또 다른 재판, 남편과 같이 기소된 지금의 재판에 피고인으로 출석해왔다. 아직 진행 중이며 1심도 끝나지 않았다. 5. 재판 과정 언제부터인가 정 교수는 휠체어에 앉아 있었다. 법정에서 쓰러져 실려 가기도, 심한 복통으로 재판이 중단되기도 했다. 구치소에서 병원에 후송되었다는 소식도 들려왔다. 그 과정에서 어느새 정 교수는 휠체어에 앉은 채 법정에 들어와 종일의 재판을 견디고 휠체어에 실려 나가는 사람이 되어 있었다. 6. 변호인 측이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는 기사를 읽었을 때, 2년 전 풍기에서 허리를 잡고 노트북을 보던 그의 모습이 떠올랐다. '빨간아재' 방송에서 김칠준 변호사가 당장 수술이 시급하다며 호소했을 때, 2년 전의 그 장면 때문이었을까. 혹시라도 정 교수가 지금 수술받지 못하면 영원히 휠체어에서 일어나지 못하지 않을까 두려웠다. 7. 시한 20일을 꽉 채우고서야 검찰의 '불허' 결정이 내려졌다. 혹시나 하는 기대를 갖던 내 마음도 무너졌다. 그렇다. 내가 어리석었다. '인도적' '인도주의'라는 말을 가슴에 한 번이라도 제대로 품어본 적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애초부터 20일이나 끌어 시한을 꽉 채웠을 리 없었을 것이다. 8. 사람을 궤짝 속에 넣어 톱질하던 <아리랑>의 시대를 생각한다. 고문이 횡행하던 5공이나 유신 보다 훨씬 먼 과거의 이 야만적 풍경 속에 정 교수가 들어 있다. 정 교수의 궤짝은 '법치' 사법 정의,' '적법 절차' 등의 아름다운 문양으로 장식되어 있다. 이 성스러운 법궤 속에서 그녀는 사회적으로 육체적으로 오랫동안 서서히 톱질형을 당해왔고, 그리고 스러지고 있다. 9. 총칼의 시대를 지나 법이 지배하는 사회가 되었다. 그러나 우리는 법이 예리한 톱으로 사용되어 인간을 썰어대는 일이 벌어질 때 이를 막을 방법을 갖지 못했다. 정치도, 법도, 언론도, 국가도 인간의 인간에 대한 유린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만 보고 있다. "저기 사람이 있어요" 때로 비명만 들려올 뿐이다. 용산의 불구덩이 옥상을 보며, 팽목항에서 세월호를 보며 국가를 향해 질렀던 그 비명들이다. 10. 우리는 전해야 한다. 법과 원칙, 정의, 법치주의, 공정과 같은 온갖 좋은 단어가 넘쳐났던 시대에 '법'이 야만적이고 비인도적인 고문의 도구로 쓰이는 것을 지켜보았다고. 그들이 '종합적' '현 단계' "존중' '위원회' 등 아름다운 용어로 가학성을 포장했지만 이것은 궤짝 톱질하기 고문과 다른 것이 하나도 없었다고, 우리는 전해야 한다. 우리는 다만 이 궤짝 톱질형이 비극으로 끝나지 않게 해달라는 기도밖에 달리 할 게 없었다는, 부끄러운 고백도 함께 전해야 한다. - 페북(펌) https://www.facebook.com/100041557801357/posts/pfbid0K5Js6biPRmEycSB7GHuLpwRb4kFt84hX9GSMXMM5voEmr8rukQaerckcGUsQtVQDl/
plus68
7
0
2
페북(펌) 김용민 평화나무이사장
plus68
10
0
4
트위터(펌)
plus68
10
0
6
풋귤의 힘…다 익은 귤보다 '○○○' 3배!
newsway
8
7
0
'방보다 앱부터 정해야'…한국인이 선호하는 숙박앱 1위는? [친절한 랭킹씨]
newsway
6
9
0
돋보이고 싶은 마음은 알겠는데... 제발 적당히 좀 설쳐!! 그 재산에.. 건보료 7만원 내고 사니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분들이 더 어려워 진건데.. 무슨 낮짝 처들고 거길 가? 관종 ㅉㅉ 뒤로는 th발♨️ 국민들 피 같은 혈세 삼키고 앞에서는 착한척 코스프레 th발 ♨️ 역겹다 ㅌ!!! (펌) 알리미 황희두 페북(펌)장근택 님
plus68
8
0
1
'월급 168만원' 폭발한 공무원…"적긴 적다" vs "모르고 갔나?" [소셜 캡처]
newsway
6
5
6
좋아자연스러웠어..!ㅋㅋㅋ
lovekt4860
35
5
1
GIF
ㅋㅋㅋ대단하군!
lovekt4860
28
1
0
GIF
ㅋㅋㅋ직진이개..!
lovekt4860
28
6
2
GIF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