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

이미 알고 있던 사실에 대해 또 다시 상처를 받으면 처음 보다 그 고통은 더 크다. 하지만 그 고통의 크기 보다 더 견딜 수 없는 건 나 또 아프다고 쉽게 누군가에게 말할 수 없는 외로움이다.

나는 원래 다정한 사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