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대의 괴수대전의 승리자 ㄷㄷㄷ

70억 인구 중 24억 명이 믿는 종교인 기독교

그 중 14억 명이 믿는 최대 종파인 가톨릭


가톨릭은 다른 종교와 달리 종파의 수장을 뽑는데

로마 총대주교이자 바티칸 시국의 군주이며 가톨릭의 수장인 교황

보통 콘클라베라고 하는 선거로 교황을 뽑는데

각 나라의 가톨릭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추기경들이 모여서 투표를 하고

총 3분의 2, 대충 77표 이상이 나와야 당선이 된다


그리고 당선이 되면 이렇게 시스티나 성당의 굴뚝으로 흰 연기가 나온다

그리고 당연히 평생 가톨릭 신앙 연구에 매진하여 신학계의 정점

혹은 숱한 악환경, 참혹한 현장에서 헌신한 분들이 교황 후보에 오르는데


2005년 콘클라베


대충 후보들을 살펴보면

이반 디아스


인도 뭄바이 대교구장 겸 추기경

당시 아시아권에서 나올 수 있는 가장 유력한 교황 후보


17개 언어 구사 가능

오스카르 안드레스 로드리게스 마라디아가


온두라스 테구시갈파 대교구장 겸 추기경


당연히(?) 수 개 국어에 능통하고, 피아노 연주와 항공기 운전도 가능한 인물

가장 막장 도시라고 불리는 테구시갈파(온두라스 수도)에서

평생을 헌신한 인물


사회적 약자의 열렬한 옹호자이며 탁월한 유머감각과 추기경 치고는 젊은 세대라는 것이 장점

다리오 카스트리욘 오요스 


보고타 총대주교 겸 추기경


가톨릭에서 교인만이 받을 수 있는 성사에 대해서는 가장 보수적이지만

사회적 부정에 대해서는 목숨을 걸고 당당하게 맞선 성직자로 평가된다


이 양반 교구는 보다시피 개막장인 콜롬비아 보고타로

사회 기득권층인 커피 농장주와 경찰의 부패에 맞서 부랑인들을 보호했고

파블로 에스코바르

고해성사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클라우디오 우메스


브라질 상파울로 교구장 겸 추기경


보수적인 정통교리를 고수하면서도 동시에 그동안 카톨릭 내부에서

민감해하던 사회문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큰 명성을 쌓았다


바티칸의 지침을 따르면서도 자신의 교구인 상파울로 대교구를 크게 확장시켰고

당시 카톨릭계의 큰 세력인 브라질을 지지를 받은 인물


남미에서 사상적 + 현장 경험으로 가장 유력했던 인물

참고로 현 교황인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큰 영향을 준 인물로

베르골리오 추기경이 교황이 되었을 때


우메스 추기경은 그에게 "가난한 자를 잊지 마십시오"라고 말했고, 베르골리오 추기경은

자신의 교황명으로 아시시의 '프란치스코'를 선택했다고 한다

프랜시스 아린제


나이지리아 아부자 총대주교 겸 추기경


완벽한 영어 구사 + 서유럽과 3세계에서 동시에 지지

교황청 종교간 대화평의회 의장


교황청 경신성사성 장관

심지어 교파는 다르지만 남아공의 성공회 대주교인 데즈먼드 투투도 이 사람을 지지했다


최초의 흑인 교황이자 4번째 아프리카 출신 교황이 될 수 있었던 인물

디오니지 테타만치



이탈리아 밀라노 대교구장 겸 추기경



사실 교황청 내에서 가장 큰 세력은 이탈리아파이고, 교황도 주로 이탈리아인이 선출되었다

가장 정통성 있는 후보

전임 교황이었던 요한 바오로 2세와 관련이 있던

교황청 단체인 오푸스 데이 출신이었기에 그야말로 정통성으로는 1순위 후보



카를로 마르티니


이탈리아 밀라노 대교구장 출신 겸 추기경



개신교의 브루스 메츠거 박사와 더불어 신약성서학의 먼치킨이며

신약성경 비평 본문 편찬에 지대한 공을 세운 인물


근데 신학적으로는 매우 진보적이며 특히 진보의 끝을 달리는 예수회 출신이다

참고로 예수회 출신의 최초 교황은 현 교황인 프란치스코이다




그야말로 GOAT들의 향연이며, 근 수백년 동안 이 정도 네임벨류의 후보들이

한 번에 나온 일이 전무했다는 걸 생각하면

이 때 콘클라베가 얼마나 굇수 대전이었는지를 알 수 있다




그리고 이 굇수 대전의 최종승리자는...

요제프 라칭거


제265대 교황베네딕토16세


20세기 최고의 가톨릭 신학자로 예외없이 첫 손가락에 뽑히는 인물

심지어 이 사람이 신학적 논리는 근현대 신학의 한 과목이 되었고

그야말로 신학적 오류와 싸우고 교회의 부패에 맞써싸우는 정의 그 자체인 대인


걍 교황청에서 이단심문소의 후신인 신앙교리성 장관에 이 사람을 앉혔고

현대사회의 무신론, 프리메이슨과 같은 반교회적 단체,

남미의 해방신학을 조져버리는데 일생을 바쳤다


독일인이 950년만에 교황이 되었다는 걸

이 사람의 위상이 설명가능함

그렇게 요제프 라칭거가 이 굇수 대전에서 최종 승리하고 교황의 자리에 오른다

그런 그를 축하하면서도 씁쓸해 하던 인물이 있었으니


라칭거 추기경과 극단에 있는 인물

가톨릭 내부의 개혁파이자 진보 그자체인 예수회 출신

학문적 성취보다는 현장에서 소외된 이들을 위해 봉사하던

부에노스 아이레스 총대주교인호르헤 베르골리오추기경

그리고 그로부터 7년 뒤, 베네딕토 16세가 건강 문제로 생전 퇴위하고

2013년 콘클라베에서 먼치킨도 아니었고 유력후보도 아니었던

호르헤 베르골리오 추기경이 첫 남미 출신이자 예수회 출신 교황으로 선출된다


그리고 (어디까지나 상대적으로)굇수도 유력후보도 아니었던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이러니하게도 현재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종교인 중 하나가 되었다




지구촌갤러리 슨탈린님 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