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시편生涯詩篇 7

옷장이며 진열장이며

문이란 문은 다 열려있다


집안 꼴이 말이 아니군요


이 누추한 삶에도 도둑이 드는지

닥치는 대로 쓸어 담았는지


남은 미래라고는 없었다


집 앞에서 헐값에 사 온 노을을

식탁 위에 부려놓자

군데군데 새파랗게 상한 빛이

집안 가득 들어찬다


비좁은 생이 잠시 팽창한다


얘야, 너는 꼭

평생 단 한 사람을 연기하는 배우처럼 구는구나


그런 말을 했던 사람이 너였는지 나였는지

너와 내가 동시에 했던 말인지


하고 싶은 말과 듣고 싶은 말이 서로 대화한다


광장에 가득 찬 군중이

음소거된 채 무언가를 합창하고 있다

알겠어 알겠는데


아름다움이란

아름다운 것을 보려는 사람에게

더 잘 보이는 법이지만

위장한 이 슬픔들은

전부 다 한통속


깨우지 그랬어

다정한 늙은이가

막 잠이 깬 얼굴로

내 어깨에 손을 얹으며 말한다


모든 것이 지나간 뒤였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