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의 나라 프랑스의 넘버원 가정식.food

뵈프 부르기뇽


우리한텐 비프 부르기뇽으로 익숙

프렌치 레스토랑에선 항상 구비하고 있는 음식인 동시에

가정식으로도 많이 먹는 일종의 소울 푸드임



뵈프 부르기뇽은 투박하면서도 동시에 호화로운 특이한 요리인데

요리한 냄비 채로 내놓는 것이 일반적이고 비주얼도 바게트국의 흔한 비프 스튜 느낌이라 투박하지만

들어가는 재료와 조리 과정, 맛은 대단히 호화로워서 소박 & 화려한 양면성을 가진 요리임


일단 들어가는 재료부터 개빡세고


조리 과정도 와인에 하루 정도 재운 쇠고기를 볶고, 야채들을 볶아준 뒤 토마토 페이스트, 루를 볶은 것에 쇠고기를 재웠던 와인을 부어가며 농도를 맞추고 나머지 재료를 넣어 익히는 매우 귀찮은 조리 방법을 가짐

그래서 바게트국에서는 도시로 나간 자식이 집에 놀러왔을때 엄마가 해주는 펄럭의 갈비찜같은 포지션임ㅋㅋㅋㅋ


만약 바게트국 가정집에 놀러갔는데 그 집에서 뵈프 부르기뇽을 내온다면 엄청난 환대를 받는 것으로

너무 맛있어서 천국 온 것 같아요 or 혹시 왕궁 주방장 집안이셨나요 정도로 미친듯이 오바 리액션을 떨어줘야 예의임


참고로 영화 줄리 & 줄리아의 스토리 큰 갈래도 이 뵈프 부르기뇽에서 나온다

메릴 스트립이 줄리아 차일드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고 줄리 역을 맡은 에이미 아담스도 호평 받음


실제 주인공이었던 줄리아 차일드는 이 뵈프 부르기뇽 레시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는데

TV쇼에서 이 요리를 선보여 뵈프 부르기뇽이 쌀국 전역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음

참고로 줄리 & 줄리아 영화와 달리 실제 줄리아 차일드는 다른 주인공이었던 줄리 파월의 프로젝트를 탐탁찮아 했다고함

유명세를 얻기보다는 많은 사람들에게 먹는 즐거움을 전파하고 싶었던 사람인데 자기 레시피로 유명세를 얻으려고 했으니 그럴 수 밖에

출처 해연갤
태어났으니 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