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가는 아내에게」 중에서

아, 그곳은 비어 있는 만큼 그대 마음이었지. 너무나 벅차 그 말을 사용할 수 조차 없게 하는 그 사람은 아픔을 낫게 하기 보다는, 정신 없이, 아픔을 함께 앓고 싶어 하는 것 임을 한 밤, 약병을 쥐고 울어 버린 나는 알았지. 그래서, 그래서, 내가 살아가야 할 이유가 된 그대는 차츰 내가 살아갈 미래와 교대되었고 - 황지우, 「늙어가는 아내에게」 중에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