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첫날 밤에 - - 신혼여행을 떠난 터프남과 신부가 저녁이 되자 호텔에 투숙했다. 신랑은 방에 들어서기가 바쁘게 자기의 터프함을 과시하기 위해 신부를 번쩍 안아 올려 그대로 침대 위로 던졌다. 그런데 이게 웬일? 신부가 사색이 되어 꼼짝도 하지 않는 것이었다.’ “흐흐, 우리 각시가 너무 부끄러운가 보다.” 신랑은 신부가 부끄러워서 그러는 줄 알고 흐뭇한 마음으로 신부의 옷을 벗기기 시작했다. 그 때 머리맡에 있는 팻말이 보였다. 팻말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쓰여 있었다. “저희 호텔에서는 고객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코자 침대를 모두 돌침대로 바꾸었아오니 많이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부산 민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