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짜리 여주여행

번잡스럽고 화려한 관광지를 원하지 않는다면, 조금은 휴식같은 마음의 여유를 원한다면 다녀와봐도 좋을 법한 곳. 여주 도자기 마을을 지나, 신륵사에서 바라보는 남한강은 그야말로 일품이다. 대단한 절경이어서라기 보다는 고즈넉하다는 말이 어울리는 느낌이다. 옛스러운 황포돛배는 낮고 조용히 물길을 지나간다. 손을 뻗으면 강물이 닿을 듯하게 낮은 배가 강바람을 더 여실히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세종대왕릉은 그야말로 절경이다. 뙤양볕을 참아내고 다녀오길 잘했다는 생각이다. http://blog.naver.com/acidggang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