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전혀 아픈 부위가 없었다…몸 더 좋아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상 휴유증에 대한 우려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3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7이닝 1실점 호투에 힘입어 시즌 14승을 올렸다. 류현진은 지난 13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오른쪽 둔부 부상을 입고 부상자 명단에 올라 약 보름동안 재활 과정을 거치고 등판했다. 경기가 끝난 뒤 류현진은 "부상 재발이 조금 걱정됐으나 처음부터 잘 던져 전혀 이상이 없었다. 쉬면서 몸 상태가 좋아 진 것 같다. 커브의 각도 좋았고 체인지업도 생각보다 좋았다"고 승리한 소감을 전했다. 류현진은 부상과 관련해 준비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 "특별히 준비한 것은 없다"며 "오늘도 평소에 하던 것과 마찬가지로 똑같이 준비했다"고 답했다. 이어 "가끔 쉬는 게 좋은 것 같다. 휴식이 길지만 않으면 괜찮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투구 수가 적음에도 7회를 마치고 교체된 것과 관련해 "돈 매팅리 감독께서 결정한 것이다. 감독이 잘 판단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근한 기자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